상단여백
기사 (전체 24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우리 대학 국내 순위 전년 대비 두 단계 상승 공예은 기자 2020-10-14 18:45
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공예은 기자 2020-10-14 18:45
제21대 전영재 총장 임기 시작 공예은 기자 2020-09-04 16:18
제21대 총장후보자 소견발표회 열려 공예은 기자 2020-06-15 14:44
유기동물에게 안락한 보금자리를...유기견 보호소 후원 프로젝트 ‘Touch’ 공예은 기자 2020-06-15 14:43
라인
교협과 총학, 차기 총장후보자 초청 질의응답회 개최 공예은 기자·어윤지 기자 2020-06-10 17:29
제21대 총장 공모에 9인 교수 지원 공예은 기자 2020-06-05 12:27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광주에서 만나는 5·18 당시의 생생한 현장 공예은 기자 2020-05-22 16:06
코로나19의 역설 공예은 문화부장 2020-05-22 13:30
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공예은 기자 2020-04-29 02:18
라인
‘우리;의(衣)’팀 학우들의 새로운 도전, 창신동에서 꿈꾸는 ‘한복 홈웨어’ 공예은 기자 2020-04-29 02:17
‘집콕’ 생활을 즐기는 방법 공예은 기자 2020-04-27 14:58
우리 대학의 발자취, 상허기념관에서 마주하다 공예은 기자 2020-03-31 19:11
새내기, 너도 장학금 받을 수 있어! 공예은 기자 2020-01-31 01:39
“스스로 열정이 있는 일을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해요” 공예은 기자 2020-01-31 01:38
라인
영상영화학과 졸업 연극 '500일의 여름일기'팀을 만나다 공예은 기자 2019-12-07 09:00
2020년 건문연 의장단 선거 일정 시작 공예은 기자 2019-11-21 23:00
"우리 대학, 2020년에는 이렇게 발전시키겠습니다" 공예은 기자 2019-11-21 23:00
2020 동연 회장단 및 분과장 선거 무산 공예은 기자 2019-11-21 23:00
“You don't listen, do you?” 공예은 기자 2019-11-19 22:30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