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눈에 보는 2017년도 총학생회 선거
지난 17일 2017년도 총학생회 후보자 공청회가 열렸다. 16년도 총학생회인 의 소통 부족을 비판하며 학우들과 학생회 간의 소통을 강조한 점에서는 양 선본 다 비슷했지만 다른 점들도 있었다. 양 후보 진영을 대상으...
이용우 기자  |  2016-12-22 12:17
라인
들불처럼 번지는 대학가 시국선언
비선 실세인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로 대학가의 분위기가 부산하다. 전국의 대학생들에 이어 교수들도 참여해 “박근혜 대통령은 진상규명...
이용우 기자  |  2016-11-24 17:49
라인
송희영 총장과 함께한 우리학교 4년을 돌아보다
송희영 총장은 오는 31일 4년의 임기를 채우고 퇴임을 한다(2012년 9월1일~2016년 8월31일). 건대 신문사에서는 송 총장의 ...
이용우 기자  |  2016-08-29 09:51
라인
교수업적평가기준 논의하는 공청회 열려… 교육점수는 여전히 뒷전
교수업적평가기준이 2011년 이후 5년 만에 또다시 대대적으로 상향조정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지난 달 19일 법학관 국제회의실에서는 ...
심재호 기자  |  2016-06-09 04:35
라인
우리대학 안전관리 실태 되짚어 보기
지난 5월달 늦은 5시 57분, 우리대학 바로 앞 구의역에서 19세 청춘의 꽃이 졌다. 승객의 안전을 위해 설치된 ‘스크린도어’의 점검...
정두용 기자  |  2016-06-08 22:22
라인
학생회, 학생게시물 규제 타당한가?
(기사로부터 이어서) △이과대 △상경대 △경영대 학생회에서 검열논란이 발생한 것은 예견된 일이었다. 이 논란은 2011년부터 꾸준히 제기됐다. 수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조금씩 학우들의 표현의 자유가 제한되는 방향으로...
정두용 기자  |  2016-05-15 23:59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