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뉴스
‘알몸남 사건', 교내 외부인 출입관리시스템 필요성 제기돼
이지은 기자 | 승인 2018.11.06 22:00
지난달 16일 동덕여대에서 약 400여 명 학생들이 학교 측의 사건대응 태도를 규탄하기 위해 촛불집회를 진행했다/사진제공 동덕여대학보

최근 한 남성이 우리대학 및 동덕여대 등 여러 장소에서 음란 사진을 찍은 후 유포한 사실이 밝혀져 학우들 사이에서는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남성은 교내 예술디자인 대학과 상허기념도서관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알몸인 채로 음란 사진을 찍어 본인의 트위터 계정에 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건의 남성은 지난 15일 서울 광진구의 한 아파트 근처에서 경찰에게 검거됐다. 교내에서는 이 사건과 관련해 외부인 통제 및 출입 보안 시스템에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아 학생들의 불안은 쉽게 사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KT텔레캅 경비 통합 상황실 측은 “알몸남 사건과 관련해 답변해드릴 수 있는 것이 없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현재 우리 대학은 KT텔레캅 보안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으나 이는 차 출입과 관련한 경비 활동이나 긴급 상황시에만 사용되어 외부인 출입 통제가 엄격하게 관리되지는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교내에서는 외부인 출입 통제와 관련한 법규나 이를 관리할 수 있는 부서 또한 마련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동덕여대의 경우, 교내 보안 강화를 위해 외부인 출입 통제 관련 법규 보완 및 전체 건물 카드 리더기 설치 등 외부인 관련 대책을 마련해 교내 보안을 강화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총학생회는 “학교에 무단침입한 범법행위에 맞는 정당한 처벌을 요청하며 적극적으로 담당 경찰관의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학생지원팀은 “학생 지원팀에 알몸남 사건과 관련해 들어온 신고 민원이 없었다”고 말하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총학생회와 협의한 바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지은 기자  emily9090@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