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청심대(학우기고)
이어폰 밖 노래 소리에 이어폰을 뺀 적 있다면, 당신은 ABS를 알고 있다
박은혜 ABS 국장 | 승인 2018.12.04 22:00
박은혜 ABS 국장

못 뽑고 3년을 묵혀둔, 앓던 이가 있었다. 그렇게나 사람을 괴롭히던 걸 그렇게도 뽑아내지 못했던 건, 그 와중에 사랑하고 있었다는 것 아닐까.

‘남’- 왕복 6시간을 통학하던 새내기 시절, 아직은 남이었던 abs였다. 일 년 동안은 아침방송 모니터링으로 아침 8시까지 학교에 와야 했다. 나는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나야했고, 하루는 지하철과 수업, 팀플로 밥 먹을 틈도 없었다. 그나마의 공강 시간은 영상 뉴스를 취재하기 위해 이리저리 뛰며 보냈다. 집에 와 누우면 시곗바늘은 항상 새벽 2시를 넘겨있었다. 힘들다며 울기에도, 쓰러져 잘 수 있는 3시간의 꿀은 너무도 아까웠다.

‘맨날 힘들다면서 왜 안 그만둬’ - 3년 내내 들었던 질문이다. 물론 스스로에게도 수차례 던졌다. 답은 항상 ‘못 그만둬’. 사람 참 간사하게도, 여기서의 기자 생활은 미친듯이 가슴 뛰었다. 기자엔 관심도 없던 내가, ‘많은 건대생’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 말고 ‘어떤 건대생’을 위한 뉴스를 만들곤 완전히 달라졌다. 장애 학생 배려에 대한 것이었다. 우리 대학의 장애 학생을 위한 시설과 제도는 타 대학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는 것과, 장애 학생들의 고충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많고 디테일하다는 것을 두 달이 넘는 취재 기간 동안 알아냈다. 기자가 되고 싶어졌다. ‘1분 30초’가 분 바람으로 세상을 바꾸고 싶었다.

“국장님” - 150cm인 내게 참 안 어울린다. 기껏 한두 살 많은 나는 혼자서 실무진 역할을 하며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 무섭게 하면 날 미워할 것 같고, 안 무섭게 하면 날 만만히 볼 것 같고…. 별별 고민을 다 했다. 총 감독, 기획, 총무, 섭외, 대본을 맡았던 마지막 오픈스튜디오 ‘RED’, 방송제 ‘이클립스’가 끝나고, 3년을 살아온 ABS도 끝나감을 알았다. 퇴임식 날, 28명의 후배들이 영상을 만들어줬다. 초등학교 때부터 남들을 위한 영상만 만들던 나에게. 그렇게 대견하기도, 밉기도 했던, 동고동락한 철부지들과 이제 방송국에서는 못 본다는 게 찡했다.

‘ABS’ - 유난히도 사람을 들볶았다. ‘이클립스’ 주제처럼,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고 늘 곁에 있을 것 같다. 인생에서 가장 잘못됐다고 생각한 선택이 최고의 선택으로 바뀔지는, 내가 그 안에서 얼마나 불살라졌는지에 달려있는 것 같다. 대학생활 4년 중 3년, 여기에 채우길 잘했다.

오래 묵혀뒀던 앓던 이를 뽑자 늘 거기 있던 그게 그리워 자꾸만 혀로 만져본다.

 

박은혜 ABS 국장  kk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혜 ABS 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