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뉴스
우리 대학, 전국학생테니스선수권대회에서 준우승, 3위 차지신산희 남자부 개인 단식 준우승, 대학대항전 3위
가동민 기자 | 승인 2019.09.14 21:54
전국학생테니스선수권대회에서 남자 단식 준우승을 차지한 신산희/출처 한국대학테니스연맹

지난 8월 1일부터 9일까지 제74회 전국학생테니스선수권대회 겸 2019년도 전국대학대항테니스대회 및 제7회 대학연맹회장배테니스대회가 상주 시민운동장에서 개최됐다. 신산희(사범대·체교16)가 남자 단식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대학대항전에서 3위를 기록하며 이번 대회에서 우리 대학은 총 2개의 부문에서 입상했다.

신산희는 결승에서 2019 나폴리 하계유니버시아드에서 합을 맞췄던 명지대학교의 홍성찬과 금메달을 두고 다퉜다. 신산희와 홍성찬 모두 결승까지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올라오며 우승 후보의 저력을 보여줬다. 신산희는 홍성찬을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1세트를 6-1로 내줬다. 이어진 2세트에서도 6-2로 내주며 준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대학대항전에서 우리 대학은 △신산희 △이동현(글로컬캠퍼스 의생대·생활체육17) △한성용(사범대·체교18) △이원석(사범대·체교19)이 출전했다. 16강에서 부산대학교를 3-0으로 제압했다. 4강 티켓을 두고 한국체육대학교와 8강에서 만났다. 예상과 달리 우리 대학이 먼저 2세트를 따냈다. 이어 한국체육대학교가 기권하며 4강에 진출했다. 4강에서 울산대학교에 3-0으로 패하며 3위를 기록했다.

신산희는 "날씨가 너무 더워서 힘든 대회였고 결승에서 꼭 이겨보고 싶은 상대였는데 아직 부족하다는 것을 많이 느낀 경기였다"고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4학년이고 주장이다 보니 단체전에서 우승하고 싶었는데 3위를 해서 아쉬웠지만 더운 날씨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시합해준 후배들에게 고맙다"며 대회 소감을 전했다. 이어 "국내에서만 잘 하는 선수가 아닌 국제대회 무대에도 경쟁력 있는 선수가 되고 싶고 내년에 국가대표에 선발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목표를 밝혔다.

 

가동민 기자  syg100151@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