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뉴스
올해 12번 입상한 우리 대학 신산희 “국가대표까지 올라가고 싶다”
가동민 기자 | 승인 2019.11.21 23:30
전국학생테니스선수권대회에서 남자 단식 준우승을 차지하고 트로피를 들고 있는 신산희 /출처 한국대학테니스연맹

우리 대학 신산희(사범대체교16)가 지난 1020일 막을 내린 국제테니스연맹(ITF) 오리온 제주용암수 창원 국제 남자 테니스대회(이하 창원 국제 테니스대회)에서 미국의 더스티 보이어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신산희는 타고난 힘으로 상대방을 압도하며 공격적인 플레이를 보여줬다.

신산희는 부모님이 물려주신 힘이 있어서 공격적으로 상대방을 압도할 수 있는 것 같다라고 자신의 장점을 말했다. 하지만 또래 선수들에 비해 국제대회 경험이 부족한 편이다. 그래서 정신적으로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신산희는 국내파라는 수식어를 달고 있었다. 그러한 점에서 봤을 때 창원 국제 테니스 대회는 신산희에게 뜻깊은 대회였다.

올해 대학에서 마지막 시즌을 보낸 신산희는 좋은 성적을 거두며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올해에만 총 12번 입상하며 많은 팀들의 관심을 받게 됐다. 결국 세종시청과 계약해 졸업과 동시에 세종시청에 입단을 앞두고 있다. 이런 신산희에게도 힘든 시기는 있었다. 2년 전 팔꿈치 부상으로 수술하고 6개월가량을 재활에 힘을 쏟았다. 운동선수에게는 6개월의 재활은 치명적이다. 신산희가 재활을 하고 있을 때 라이벌 선수들이 국가대표가 되고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보며 테니스를 그만둘 생각도 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고 노력한 결과, 정상에 오를 수 있었다. 운동이 힘들 때마다 힘든 시기를 생각하며 이겨낸다고 전했다.

신산희는 운동을 시작한 만큼 당연히 국가대표의 자리까지 올라가고 싶다라며 월드투어 등에서 나라를 대표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고 개인적으로는 테니스에서 가장 큰 대회인 글랜드슬램에도 참가하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이어 대중들에게 항상 성실하고 운동 외적으로도 보기 좋은 선수로 남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가동민 기자  syg100151@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동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