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뉴스
이번 학기 성적 평가, ‘완화된’ 상대평가제 도입하기로A학점 비율 제한 50%까지 확대 예정
어윤지 기자 | 승인 2020.11.18 02:04

 우리 대학은 그동안의 교학소통위원회 회의결과, 2020학년도 상대평가 과목의 성적평가 방식으로 ‘완화된’ 상대평가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A등급(A⁺, A) 비율 제한이 수강인원의 50% 이하로 확대되고 B등급(B⁺, B)은 비율 제한을 두지 않는 방식으로 시행된다. 기존의 상대평가 성적평가 방식이었던 ‘A등급 비율 35%(40%) 이하로 제한’, ‘B학점 비율 70% 이하로 제한(비율 제한 없음)’에 비해 완화된 방식이다.

 P/N, 절대평가ABF, 절대평가의 경우 학칙 및 교무행정요강에 의거하여 기존과 동일한 평가 방식으로 진행된다.

 앞서 우리 대학은 지난 10일 열린 교학소통위원회에서 전면 비대면 수업은 기말고사를 온라인 시험을, 실험·실습·실기 수업은 대면 시험을 치르도록 확정지은 바가 있다. 전면 비대면 수업에서 대면시험을 진행하려면 △수강생 전원의 동의 △교강사의 대면 시험 진행 사유서 △해당 대학 학장의 승인의 조건을 갖춰야 한다. 일부 이론 수업의 대면 시험이 불가함에 따라 대리 시험, 모여서 시험을 보는 등 성적 평가의 공정성에 대한 문제가 불거졌다.

 학사팀은 “18일까지 교수에게 공문을 보내 해당 수업의 평가 방식을 공지하도록 할 계획”이라며 “수강 강의의 성적평가 방식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18일부터 학사정보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어윤지 기자  yunji0512@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어윤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