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히스토리
일상다반사 - 예문대편
건대신문사 | 승인 2006.11.20 00:00
☆…난 오늘 김영민 교수님 시간에 블랙홀 속으로 개념을 집어넣었다.
★…직물학 점수 너무 짜다!!
☆…“두 번째 손가락의 예술” 최고!ㅋㅋ
★…유우종 교수님♡♡
☆…양경희 교수님 보고 싶어요.ㅠㅠ
┕re:나도~
┕re:돌아오세요~!
★…머슬린&패턴지를 무료로 달라!!! 하다못해 패턴지라도~
☆…의상학과 재봉틀 좀 바꿔라!
┕re:맞아, 공감!
┕re:나도 공감!
┕re:너도 공감!
★…의상과 돈 좀 풀어라! 재봉틀 바꾸고 바늘, 광목, 패턴지 무료제공!!
☆…박희수 교수님 짱!!
★…우리 만난 지 곧 1000일이다~ 축하해줘^_^
☆…몽키 군대 잘 가라. 빈이는 내가 접수한다!  -마토-
┕re:너도 간다며~
☆…병일이 형 최고!!
★…비디오카메라, 런치박스 더 늘려 주시와요~
☆…매점, 화방 만들어죠-!!
★…돈 냈으니까 사물함 좀 주지?!
☆…의상텍스타일학부 사물함 주세요.ㅠ_ㅠ
☆…건물 안에서 담배 피지 맙시다!
★…배두나씨 환영합니다~♥
☆…산디 간지 박진원♡디지털 조형 교수님
┕re:이뤄질 수 없는 사랑.
★…건국대학교 디자인학부 만세!ㅋ
☆…예문대 새건물에 샤워실 만들어주면 안되겠니? 대한민국에 안되는 게 어디 있니? ㅠ_ㅠ
☆…자판기 너무 고장 잘나요!!
★…연애하고 싶어요! 야작하기 싫어요! 과제 줄여줘요! 기자재 부실해요! 마른 남자가 너무 많아서 상대적 박탈감 느껴요!

건대신문사  kkpres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