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이라크 파병
양윤성 기자 | 승인 2003.10.06 00:00

“명분 없이 미국의 이익을 위한 전쟁에 전투병을 파병하는 것은 반대해요. 당장 이라크 전후 복구 사업이라는 이득이 생기겠지만, 6자 회담이나 파병 이후 중동 국가들과의 외교적 관계를 생각하면 손해라고 봅니다. 우리 군의 안전도 확실하지 않은 상태에서 보냈다가는 국내 여론도 악화되고 국제적 비판도 받아 장기적으로 현 정부에 불이익이 될 것 같아요.”       -장성호 (경영대·경영정보4)

“이라크 침공 때부터 이라크 파병은 반대했어요. 정부는 예전부터 ‘사대주의’라는 말처럼 강대국에 대해 굴욕적인 외교를 많이 해왔는데 이번만큼은 우리 소신대로 결정했으면 합니다. 근본적으로 힘이 없는 것이 문제지만 강대국이 약소국을 공격하는 데 일조하는 것은 반대합니다.”               -김진원 (경영대·경영3)

“미국의 이라크 침공은 반대하지만 우리가 이라크에 파병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고 봐요. 대외적으로 비난을 받을 수 있지만 좀 더 큰 차원으로 봤을 때 우리나라에 많은 이익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종전 후 다시 전쟁이 일어날 것 같지도 않고 적당한 인원을 파견한다면 경제적으로도 이익이고 미국과의 대외적 관계도 좋아질 것 같습니다.”                    -권상완 (공대·산업공3)

양윤성 기자  yoon8383@korea.com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