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개교 61주년을 맞이하며
건대신문사 기자 | 승인 2007.05.14 00:00

민족의 큰 스승 상허 유석창 선생이 인재양성을 통한 선진국가 건설이라는 원대한 취지 아래 우리대학을 설립한지 어느덧 61년이 된다. 요즘엔 평균수명이 크게 연장되어 환갑의 의미가 많이 퇴색되었지만, 십간(十干) 십이지(十二支)가 일순을 끝내고 다시 새롭게 시작한다는 점에서 환갑은 또 다른 삶의 출발점이다. 이런 맥락에서 개교 61주년은 60년을 마감하고 새롭게 시작하는 60년의 첫 번째 해이므로 그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 올해 우리는 새로운 60년을 위한 기초공사에 착수해야 한다.

대학발전에 필수적인 기초공사는 크게 두 가지라고 우리는 확신한다. 첫째는 학사구조조정이다. 현재 대학본부에서는 정원감축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학사구조조정과 정원감축은 반드시 동시에 추진해야 한다. 모든 전공의 학생정원을 일률적으로 감축하는 일은 절대로 없어야 한다.

경쟁력과 전망이라는 객관적인 기준에 따라 어떤 전공들은 정원을 대폭 감축하고 어떤 전공들은 오히려 정원을 늘려주어야 한다. 무책임하기 짝이 없는 일률적인 정원감축이 아니라, 합리적인 정원감축과 증원이 이루어진다면 학사구조조정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다.

둘째는 행정조직선진화이다. 업무량에 따라 인력을 재배치하고, 불필요한 자리는 과감하게 정리해야 한다. 교육과 연구라는 대학의 양 날개가 제대로 작동하기 위해서는 행정조직의 경쟁력을 극대화해야 한다. 시대착오적이고 비효율적인 행정조직으로 어떻게 5대 명문사학으로 날아오를 수 있단 말인가. 인력 재배치 후에는 조직원들 사이에 건전한 경쟁을 유도하는 상대평가와 성과급을 시행해야 한다. 현행 팀제를 유지한다면, 팀장에게 행정조직의 꽃에 걸맞은 대우를 제도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다.

오명 총장 부임 이후 우리대학은 대외 부문에서 비약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외적 성장과 내실화는 한 동전의 앞뒷면처럼 분리될 수가 없는 것이다. 우리대학이 새로운 60년을 향해 첫 번째 걸음을 시작한 올해, 학사구조조정과 행정조직선진화로 요약되는 내실화를 통해 더욱 눈부신 외적 성장의 토대를 구축하길 기대한다. 

건대신문사 기자  kk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