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포토뉴스
27년 전을 기억하라[눈씨]
윤태웅 기자 | 승인 2007.05.28 00:00

▲ © 윤태웅 기자

5.18민주화운동. ‘북괴에 의한 민중의 난동’이라는 오해에서 벗어나 ‘민주화운동’으로 재조명됐지만 아직 아픔은 끝나지 않았다. 공교육에서는 ‘민주항쟁’, ‘군부의 학살’ 등 밝혀진 진실을 알리려 하지 않는 전근대적 사고를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 이 소년은 운 좋게 따뜻한 이곳에 잠들어 있지만, 시신의 흔적도 없는 열사들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

윤태웅 기자  inpotin@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태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윤태웅 기자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