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포토뉴스
아슬아슬한 동아리의 '낭만'눈씨
양태훈 기자 | 승인 2007.11.05 00:00

우리 대학에는 동아리들이 모여 함께 준비하는 <한맘축전>이라는 큰 축제가 있다. 그러나 동아리들이 모여 '함께' 준비한다는 의미는 퇴색해 버렸다. 올해 전체동아리대표자회의에서는 아무도 한맘축전의 기획단을 맡으려 하지 않아 한맘축전이 무산될 뻔한 초유의 사태까지도 벌어졌다. 동아리들을 이렇게 만든 것은 무엇이며, 동아리들이 추구했던 함께하는 '낭만'은 어디로 간 것인가. 

양태훈 기자  yaterry@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