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대학
2008년을 준비하는 우리의 약속은… 학우들 직접 찾아가는 총학<신 건대입구> 선본 인터뷰
윤영선 기자 | 승인 2008.03.17 00:00

▲ © 양태훈 기자
학내를 함께 돌면서 딱딱하지 않은 인터뷰를 하고 싶었다. 그러나 흐릿한 날씨와 한 방울씩 떨어지는 빗방울. 조금은 심란한 마음을 안고 <신 건대입구> 선거운동본부(아래 선본)의 <정>곽철은(공과대ㆍ기계공4) <부>홍종욱(법과대ㆍ법3) 후보를 만났다.

△ 저기 새천년관을 보면 우리대학 로스쿨 유치를 자축하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지난 몇 달 간 정말 큰 화두였다고 생각하는데 우리대학의 로스쿨 유치에 대한 생각은 어떤가?
부 : 사실 우리는 로스쿨제도 자체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 하지만 정책으로 이미 시행되고 있고, 우리대학도 어마어마한 돈을 들이지 않았나? 투자를 많이 했으니 우리대학이 로스쿨을 유치한 일은 다행이라고 본다. 그러나 로스쿨 정원을 더 증가시키려는 움직임은 없어서 아쉽다. 대학본부는 로스쿨 유치에 만족하지 말고 로스쿨의 질적 발전, 법대 학우들의 복지향상에 계속 힘써주길 바란다.

△ 후문과 본관 앞을 보면 학우들이 등록금 문제 해결을 염원하면서 노란리본과 현수막을 달아놓았다. 등록금 문제에 대한 선본의 기본적인 입장은 무엇인가?
정 : 대학본부는 ‘선 성장 후 분배’를 이야기하고 있는데 결국 그 분배는 학우들에게 돌아오지 않을 것 같다. 또한, 올해 우리대학의 등록금 인상률은 높은 편에 속하는데 등록금 인상에 대한 대학본부의 설명이 부족했다고 느껴진다. 지금처럼 구심점이 없고 일시적이며 산발적인 등록금 투쟁보다는, 우리는 학생총회를 성사시킬 수 있는 총학생회(아래 총학)가 되고 싶다. 학생총회로 얻은 정당성을 계속 이어나간다면 대학본부가 학생회와 학우들을 함부로 무시하지는 못할 것이다. (학생총회란 학내의 중요사안을 결정하는 최고의결기구로 대학 전체 정원의 10% 이상이 모여야 성사된다.)
부 : 학우들도 인식을 바꿔서 총학에 ‘등록금을 내려주세요’가 아니라 ‘등록금을 내리자’고 말씀해주셨으면 좋겠다. 물론 등록금투쟁을 주도하는 것은 총학이지만 가장 커다란 힘은 우리대학 1만 4천 학우들의 목소리다.

▲ © 양태훈 기자
△ 본관 앞에 앉아서 학내를 둘러보니 아직 선거 분위기는 느껴지지 않는다. 학생회에 대한 불신과 무관심이 많은데 이에 대한 대책이 있는지?
부 : 보통 선거운동 할 때에는 후보자, 선본원들이 다 뛰쳐나와 홍보하는데 막상 당선되고 나면 얼굴을 볼 수 없다. 그래서 우리는 일주일에 한 번 ‘대화의 날’을 만들어서 직접 찾아가는 ‘OO카 서비스’같은 총학생회를 구성해보고 싶다. 또, 학생들이 자신의 의견도 개진하고, 가볍게 소통할 수 있는 단일화된 온라인 사이트를 준비하고 있다.

△ 계속되는 취업난 때문에 사회문제에 같이 참여하는 여유가 학우들에게 보이지 않는다. 총학이 학우들을 대표해 사회나 정치문제에 참여하는 것을 어떻게 바라보나?
정 : 학우들이 개인으로서 사회문제에 참여하는 것은 긍정적이고 당연하게 생각한다. 또, 학우들이 학생총회나 전학대회 같은 자리를 통해 어떤 사회비판적 생각에 동의를 해주었다면 총학단위의 참여도 가능할 것이다. 하지만 학생사회의 제대로 된 동의 없이 건국대 대표자격으로 나가는 것은 옳지 않다.

△ 마지막으로 총학 후보자로서 포부가 있다면?
정 : 우리의 생각이 어쩌면 이뤄지기 힘든 꿈처럼 느껴질 수도 있다. 그래도 “우린 할 수 없어”란 말은 단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우리가 옳다고 믿는 총학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
부 : <내일의 조>라는 만화를 보면 “활활 타올랐어. 하얗게. 재까지. 남김없이. 모두”라는 대사가 나온다. 그만큼 미친 듯이 덤비고 싶고 모든 것을 쏟아 붓고 싶다.

<신 건대입구> 선본 후보자들은 학우들에게 “너희들의 정당성은 우리가 보증한다”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과연 이들의 희망이 이번 선거에서 당선으로 이뤄질 수 있을지 그 결과가 궁금하다.

윤영선 기자  godancho@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양태훈 기자

ⓒ 양태훈 기자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