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포토뉴스
당신의 관심을 받고 싶습니다
양태훈 기자 | 승인 2008.05.28 00:00

매년 대동제 즈음 장안벌에는 썰물과 밀물이 몰려온다. '연예인' 따라 들어오는 밀물과 같이 따라 빠져나가는 썰물. 그렇지만 '학생들의 행사'에는 밀물 없이 썰물만 있을 뿐이다. 곽철은 총학생회장은 "학우들의 순수한 행사들이 대접받는 축제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처럼 학생들의 행사에서도 밀물이 밀려오기를 바라는 것은 무리인가

양태훈 기자  yaterry@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태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