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술배와 물배는 따로 있나요?
학술부 | 승인 2003.10.31 00:00

인체학상으로 물배, 술배는 구분이 없다.

술을 물보다 잘 먹을 수 있는 이유는 보통 물은 소장에서 80%, 대장에서 20%를 천천히 흡수되는 반면 술은 위장에서부터 흡수가 시작하여 대장까지 이어져 빠르게 흡수되므로 이러한 차이로 인해 물보다는 술을 많이 마실 수 있는 것이다. 또 알콜은 항이뇨 호르몬을 억제하여 짧은 시간 내에 많은 소변을 생성한다. 항이뇨 호르몬이란 소변을 적게 생성하는 호르몬으로 억제가 되면 소변을 많이 만든다.

 

따라서 술을 먹게 되면 곧장 화장실을 찾게 되고 소변 횟수가 잦아진다. 소변 양만큼 더 많은 술을 마실 수 있는 것이다. 또 다른 이유는 우리 몸에는 보상센터(reward center)란 것이 있는데 이것은 사람의 기분을 좋게 만들어 준다. 술이나 약물, 담배 등은 보상센터에 작용을 한다. 특히 술은 보상센터가 있는 뇌를 흥분시켜 술을 더 먹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한다. 그러므로 취하면 술이 술을 불러 더 마시게 된다.

 

결론적으로 술이 물보다 더 빨리 흡수되는 이유는, 호르몬 억제 때문에 증가하는 소변량 만큼 더 마실 수 있기 때문이고, 취하게 되면 술이 뇌신경을 자극하여 술이 술을 먹는 것이다.


학술부  wsoul28@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학술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