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히스토리
1220호 야누스
이철호 기자 | 승인 2009.05.29 00:03

○…또 하나의 가족 愚官전자의 신형 컴퓨터 중간고사 2009에서 이상이 발견됐다! 대체, 무슨 일일까?
알고 보니 한 ‘과목’ 부품이 ‘커닝’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 많은 牛公 사용자들이 항의한 탓에 현재 전제품 ‘재시험’ 리콜상태. 기존에 있던 ‘시험감독’ 백신이 허술한 게 바이러스 감염의 주요인이었다고….
愚官, 철저하지 못한 시험감독 때문에 선량한 牛公들만 고생하잖아요. 기말고사에는 감독 철저히 해줘요!

○…중간고사 계절 지나고 장안벌 마을은 신축공사로 북적북적~ 어느덧 ‘성적’ 아파트 완공시기 도래!
아파트 공개일 맞춰 마을에 모인 牛公, 부푼 기대 안고 둘러보는데…. 아니 웬걸? 보이는 건 허허벌판뿐! 완공된 ‘성적’ 아파트 보고, 해야 할 ‘이의신청’ 보수공사는 물 건너가고~ ‘성적’ 아파트 확인할 길 없는 牛公은 답답!
일주일 넘는 성적입력기간이 지나도 중간고사 성적은 공백! 기다리는 牛公마음 헤아려 서둘러서 입력해주세요~

○…5ㆍ18민중항쟁을 계기로 ‘광주시청별관’과 부부사이를 유지하던 ‘문화관광부’씨가 ‘철거’ 소송을 한 이유는?
별관양이 ‘민주화’라는 큰 선물을 가지고 문광부씨랑 연을 맺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시아문화전당’이란 새로운 여자 때문에 별관양을 떠나겠다는 문광부씨! 별관양의 부실한 ‘시민사회단체’분은 ‘철거’ 소송을 적극 반대하고…
5ㆍ18민중항쟁의 혼과 염원이 담긴 광주시청별관을 철거하겠다는 문광부! 철거 통보를 취소해줘~

이철호 기자  bsky052@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철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