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히스토리
1223호 야누스
박기훈 기자 | 승인 2009.07.20 13:48
○…2009년 장안벌 여름을 강타할 공포영화! 특수효과 제로 <벌레 침공> 개봉 임박!
건축대에서 펼쳐지는 그들의 무시무시한 침공. 문이 열리는 순간 어둠을 뚫고 그들이 몰려온다! 비명과 함께 牛公들 피가 그들에게 빨려가고. 침공을 막아낼 무기 방충망 설치를 방위사령관 愚官에게 요청해 보지만 묵묵부답인데….
愚官, 건축대에 방충망이 없어 牛公들 학업에 피해가 크다는데~ 하루 빨리 방충망 설치해줘~

○…장안벌 평균속도 이하 愚官들이 펼치는 리얼 버라이어티 학점공개 ‘무한기간!’
오늘의 수행과제는 성적 늦게 올리기! ‘이의신청기간’장애물을 넘고 최종 우승자가 되기 위해 계속되는 그들의 노력! 하지만 그들의 경쟁 때문에 ‘牛公’시민이 성적이의신청을 하지 못하는 피해를 입게 되는데...
愚官! 이의신청기간이 지난 뒤 성적이 나와 이의신청 못하는 牛公도 있어요. 성적발표를 빨리 해줘요!

○…미션 임파서블! 그 누구도 알지 못하게 잠입하여 목표에 다가가 임무를 수행하라.
위치는 정보습득의 창고 상허도서관 열람실. 암거래로 빌린 학생증 카드를 이용, 경비를 따돌려 문을 통과하다! 슬금슬금 좌석 배정기에 다가가 ‘내자리’ 서비스를 탈취하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牛公 빈자리 없어 안절부절. 牛公! 학생증 대여는 규칙에 어긋나는 거 아시죠? 학생증은 빌려주지도 빌리지도 마세요.

○…장안벌 학생회관의 올바른 출입을 권하기 위해 그들이 왔다. 양심시대가 부릅니다. <당당히 들어가>
그래요 창문 닫아요 언제나 믿어♪ 학생회관 문 지키고 싶어~ 난 牛公 도난사고를 예방하고 싶은♪ 양심의 여신♪ 당당히 들어가~ 스스로 지켜봐. 당당히 들어가♪ 양심을 지켜봐♪
밤늦게 학생회관을 이용하는 牛公! 여자화장실 창문으로 넘어가지 말고, 당당히 관리실 직원분께 부탁해요~

박기훈 기자  gh30224@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기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