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2009년 2학기를 시작하며
건대신문사 기자 | 승인 2009.09.02 20:25

새 학기가 시작되어 캠퍼스는 새로운 활기로 넘쳐나지만 학내외의 상황이 그렇게 밝지만은 않다. 당장 신종 플루가 걱정거리이고, 경제지표의 개선에도 불구하고 만성적인 청년실업이 개선될 여지가 없다는 점이 본격적인 취업철을 앞둔 대학에는 막대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반짝 효과를 노리는 전시행정적이고 단기적인 대책이 아니라 체계적인 중장기 전략이 필요하고, 교수들의 관심과 노력이 우선적으로 요청된다. 대학 전체의 지혜와 역량을 총동원하여 취업난 해결에 나서야 한다.

오명 총장의 임기가 1년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자칫하면 조직의 기강이 해이해지고 무사안일에 빠질 우려도 없지 않다. 최고 수준의 대학으로 거듭 나기 위한 노력은 단 하루라도 중단되어서는 안 되므로 남은 1년은 정말 길고도 중요한 기간이다. 신상필벌의 원칙을 확립하여 조직을 다잡을 때이다. 이런 맥락에서 직원해외파견연수제도가 올해부터 시행되기 시작한 것을 전폭적으로 환영한다.

이 제도는 매년 우수 직원을 선발하여 1년간의 해외연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우리대학에 직원공채제도가 뿌리를 내린 이래 최고 수준의 인재들이 구름같이 몰려들고 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하지만 행정업무평가 시스템이 완비되지 않은 탓으로 우수한 직원들을 우대하여 국제적인 인재로 육성하는 제도적 장치가 부재했다는 점 역시 사실이다. 대학본부는 직원노조와의 긴밀한 소통을 통해, 직원해외연수파견제도가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도록 엄정하게 운영해야 할 것이다.

신상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필벌의 원칙을 확립하는 것이다. 교수건 직원이건 잘 하는 사람에 대한 우대와 함께, 못 하는 사람에 대한 응징 역시 제도화해야 한다. 잘 하는 사람이나 못 하는 사람이나 모두 똑같은 대우를 받는 조직은 결코 발전할 수 없다. 잘못의 정도에 상응하는 필벌에는 조금도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 특히 개인적인 목적의 공금유용은 공정한 절차와 학칙에 따라 일벌백계해야 한다. 신상필벌의 원칙이 확립되지 않은 조직에 미래는 없다는 동서고금의 진리를 명심해야 한다.

국제화와 경쟁의 시대에 총장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해서 기강이 흐트러지고 무사안일에 안주하는 대학은 결코 명문대학으로 성장할 수 없다. 오명 총장의 임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지난 10년간의 눈부신 발전을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대학본부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 시점이다. 새 학기를 맞이하여 구성원 모두가 대학본부를 중심으로 단결해서 2010년대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토대 구축에 나서길 기대한다.

 

건대신문사 기자  kkpres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