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포토뉴스
태풍이 몰아친 후에...
안상호 기자 | 승인 2010.09.03 04:03

지난 2일 장안벌에도 한차례 큰 바람이 몰아쳤다. 태풍 곤파스가 지나간 자리에는 큰 상흔만이 남았다.

   
일감호 주변 쓰러진 나무를 치우는 옆을 학우들이 지나가고 있다 ▲ ⓒ 안상호 기자
   
쓰러진 거대한 나무. 한밤중에 일어난 사태라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 ⓒ 안상호 기자
   
뿌리까지 드러난 나무 ▲ ⓒ 안상호 기자
   
청심대 삼거리 근처 벤치 위로 나무가 쓰러져 벤치가 파손되고 말았다  ▲ ⓒ 안상호 기자
   

쓰러진 나무들은 한 번에 싣고 나를 수 없기 때문에 전기톱으로 잘라줘야만 한다 ▲ ⓒ 안상호 기자

   
힘없는 성냥개비처럼 중간이 뚝 부러진 행정관 옆 나무 ▲ ⓒ 안상호 기자
   
나무를 트럭으로 옮기고 있다 ▲ ⓒ 안상호 기자
   
강풍으로 찌그러진 대운동장 철문. 태풍 곤파스로 인해 벌어진 생소한 풍경중 하나다 ▲ ⓒ 안상호 기자
   
동물생명과학대학 뒷문 쪽 천장을 덮은 합판이 뜯겨졌다 ▲ ⓒ 안상호 기자
   
산학 협동관 1층도 천장 일부가 떨어져나갔다 ▲ ⓒ 안상호 기자
   
공대 뒤 쓰레기장에 있던 천막이 바람에 뒤집혔다 ▲ ⓒ 안상호 기자
   
공대 연구실 창틀에 놓여졌던 화분도 떨어지고... ▲ ⓒ 안상호 기자
   
와우도에 있어야할 왜가리마저 날개에 상처를 입었다 ▲ ⓒ 안상호 기자
   
둥지로 날아가지 못하고 학생회관 3층 옥상 에어컨 실외기 사이에 몸을 누인 왜가리. 곧 보호소로 옮겨졌다 ▲ ⓒ 안상호 기자

 

   
ⓒ 안상호 기자

 

   
ⓒ 안상호 기자

 

안상호 기자  tkdgh543@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