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일반
1247호 읽으면 보여요
건대신문사 | 승인 2010.12.07 17:58

 

 

1. 11월 17일 활동정지가 통보된 '총투위'의 향후 방향에 대한 논의는 기말고사가 끝난 후 이곳에서 있을 예정이다. ○○○○○○○

2. 2003년에도 총학생회에 출마한 선본에서 들고 나온 공약으로 한 학우는 이를 예로 들어 학생회가 사람들의 의식을 따라가지 못한다고 비판했다. ○○총학생회

3. 『 형법』에서는 ○○○를 개인의 성적 자기결정의 자유를 침해하기 때문에 범죄 행위로 보고 있다.

4. 요즘 학우들은 이것과 과분한 사랑에 빠져 주변에 소홀한 문제가 나타난다. ○○○○

5. 교권을 신장하고 대학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학교 정책에 대한 지원과 비판 등 다양한 일을 하는 교수 모임. 건국대학교 ○○○○○

6. 전국 대학(원)생들에게 벤처창업 분위기를 조성하여 창업기회를 확대하고 기술 창업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개최된 ○○○○경진대회

7. 사회공헌단체와 기업들이 함께 하는  ○○○○ ○○에서 도토리를 후원할 수 있다.


각 문제의 정답에 해당하는 글자를 찾아 위 표에서 지워주십시오. 7문제 정답을 모두 지우고 남은 다섯 글자를 맞춰주시면 됩니다. 정답은 <건대신문> 1247호 기사 중에 있습니다. 추첨을 통해 당첨자를 선정하여 문화상품권을 드립니다.

▶ 퍼즐의 정답을 12월 17일(금)까지 학생회관 5층에 있는 건대신문사로 가지고 오시거나, 인터넷 <건대신문> POPKON 독자응모 게시판에 올려주세요!

건대신문사  kkpres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