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상 소설
눈 오는 밤2010 문화상 시ㆍ시조 부문 당선작
건대신문사 | 승인 2010.12.10 02:24
눈 오는 밤


얇게 저민 생강을
꿀에 담뿍 절여
구름달뜬 밤에
한잔했음 좋겠다

밀가루 같이 내리는 눈 맞으며
겨울의 흰 감촉에
차가운 목덜미를 묻으며
생강차 끓이는 소리를 듣고 싶다

가시 같은 솔잎도
제 몫의 눈을 얹고 사는 계절

꿈조차 무거워
꽃잎 진 산등성이에
이마를 대보는 밤

                    눈이 온다



색색의 꿈이 너무 얽혀
검어져버린 이 땅 위로

                    눈이 온다

건대신문사  kkpres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