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일반
11학번 새내기를 위한 <수강신청학 입문><수강신청 절차의 이해>
이수빈 권혜림 기자 | 승인 2011.02.11 00:51

대학 신입생들이라면 누구나 겪고 있는 수강신청에 대한 두려움! 사실 수강신청은 자신이 이수할 교과목을 신청하여 제출하는 절차를 말하는 것 뿐인데 뭐가 그리 복잡하고 생소하길래 아는 언니, 오빠 다 동원해 매달려 물어보는 것인가! 이에 <건대신문>에서는 수강신청 방법과 수강신청 관련 용어 등 11학번 새내기들이 궁금해 할 모든 것을 알려주고자 이 기획을 준비했다. 11학번들이여 수강신청 전쟁 속으로 고고~

<수강신청 절차의 이해>

 step1. 우리대학 홈페이지 왼쪽 하단에서 종합정보시스템을 클릭, 포탈시스템 화면을 띄운다. 아래 그림에서 보이는 SID신청을 해 SID를 발급받는다.

   

step2. 우리대학 홈페이지의 수강신청 배너를 클릭하거나 주소(http://kupis.konkuk.ac.kr/sugang)를 직접 입력하여 수강신청 로그인 화면으로 이동한다. step1에서 발급받은 SID로 접속한다.

   

step3. 아래의 표에서 본인이 속한 단과대의 한학기 수강신청 한도학점을 확인한다.

   

step4. 종합강의시간표 조회를 통해 개설되는 과목과 수업시간을 확인하고, 한도학점 내에서 시간표를 구성한다.

   

step5. 수강신청 안내에 따른 수강신청 일정을 확인하고, 본인의 수강신청 날짜에 수강신청 등록 메뉴를 클릭한다.

step6. 아래의 화면이 뜨면 수강신청할 과목의 과목번호 입력란에 하나 씩 입력하고 ‘저장’버튼을 클릭한다. 이 과정을 반복한다.

   

step7. 수강신청 완료 후에는 반드시 개인강의시간표 조회를 통해 자신의 수강신청 내역을 확인해야 한다.

※ 다음은 재학생들이 새내기들에게 주는 수강신청에 대한 팁입니다.

★이과대는 지교들을때 산학에서 하는 수업은 되도록 피하세요. 거리가 멀어서 연강이면 정말 힘듦.

★1교시 수업을 너무 많이 듣지 마세요. 시간 맞춰 들어가도 수업이 힘들거에요.

★건이네(우리대학 온라인 커뮤니티 www.kunine.net)에서 강의 평가를 보세요. 시간표 짜는데 많은 도움이 됨.

★전공수업은 선배들한테 많이 물어봐서 자신에게 맞는 수업 또는 자신에게 맞는 교수님을 고르세요.

★하루에 3과목 이상은 시험 기간에 죽어납니다. 하루에 시험 3개 봐서 세개 다 망했어요.

★강의계획서에 팀 프로젝트 과제가 있는 수업은 꼭 친구랑 들어요 - 교수님이 팀을 짜주는 경우는 드무니까요

★수강신청을 할 때 튕겨서 신청을 못할 수 있으니 그 시간대의 다른 과목으로 제 2안의 시간표를 만들어놓아요.

★미리 컴퓨터 자판으로 과목번호를 치는 이미지 트레이닝을 전날부터 해놔요

★수강신청 5분전부터 새로고침 F5를 계속 눌러요

★동시접속이 가능하니 최대한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서 여러 컴퓨터를 켜놓고 계속 접속시도를 해요.

★수강신청에 관해서는, 우선 까불지 말고 학년별로 정해진 커리큘럼대로 들어요! (1학년때 2학년 과목듣다 피본사람)

★강의계획서를 너무 믿지 마시길

★수강신청 정정기간을 활용하세요~ 수강 철회하는 학우들이 있으니 지켜보다가 인기과목 듣는 행운이 올수도있음~!

★인기많고 경쟁률 쎈 과목부터 수강신청을 시작하고, 전공을 마지막으로 하는데 전공 수강신청을 실패했을 경우, 교수님께 말씀하면 대부분 받아주심

★암고나매잌KU라는 수강신청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편해요 (DC 인사이드 건국대 갤러리나 건이네에서 받을 수 있음)

이수빈 권혜림 기자  kkpres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