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히스토리
사진촬영에 웬 버퍼링?1255호 야누스
건대신문사 | 승인 2011.06.07 23:55
○…졸업 사진 촬영의 실체를 낱낱이 파헤쳐보기 위해 발로 뛰겠소 Do Do Do~
졸업 사진 한 장 찍겠다고 죽어라 기다렸더니 두둥! [거…건국대애 화…환경에서는 사…사진 촬영시간이 지…지연될 수 이…있습니다] 아니? 사진 한 장 찍는데 웬 버퍼링이 이렇게?!
졸업준비위원회! 이 대기 시간은 정말 아니잖아요? 일정 좀 잘 조율해서 우리 牛公들 기다리지 않게 해주세요!

○…이곳은 20년 전통의 암자 상허사. 牛公스님은 학점승리의 경지에 도달하기 위해 캐열공 수련 중인데…
이때 고막에 야무지게 파고드는 소리 또각! 또각! 아니 牛公스님의 완벽한 수련생활에 이런 시련이! 또다시 또각 또각! 슬쩍 맘이 설레는 스님. 눈을 빼꼼 뜨자, 수련은 날아가고. 눈앞엔 20년간 못 본 미녀의 빨간 하이힐이~
여학우들, 열심히 공부하는 학우들의 집중력이 위협받고 있다고! 도서관에서 하이힐은 조용히 부탁해~

○…스위스 은행에 강철금고가 있다면 건대 은행에는 종류별 나무사물함이 있다! 건대 사물함, 만나보시죠~
먼저 한 번 넣으면 꿀꺽해 버려요~ 일회용 사물함, 누구를 보고 계속 입을 벌리는 거야? 헤벌레 사물함, 365일 누구에게나 속살을 드러내는 속살 노출 사물함까지~
현재 牛公들은 고장 난 사물함 때문에 너무 불편해요. 빨리 사물함을 고쳐 주세요~

건대신문사  kkpres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