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대학본부와 교수협의회의 대치
건대신문사 | 승인 2011.07.18 01:53

지난 5월 23일 발표된 조선일보-QS 대학평가 결과가 가져온 쓰나미급 후폭풍이 두 달여가 지난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 조선일보 대학평가에서 우리대학이 종합순위 25위라는 참담한 결과가 나오자 대학본부측은 임시교무위원회에서 ‘대학평가순위 제고를 위한 비상대책방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 비상대책방안의 요지는 앞으로 3년간 전임교수를 180명 충원하고 교수업적평가 기준을 경쟁대학인 경희대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교협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교협은 6월 15일에 장영백회장이 전체 교수들에게 보낸 메일을 통해 “이는 부교수와 정교수로 승진하기 위해서는 인문사회계열은 학진등재지를 1년에 1편에서 2편으로, 자연공학계열은 SCI급을 1년에 0.8편에서 2편으로 상향조정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지난 2월 28일 대학본부와 교협이 합의한 평가기준 상향조정을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한번도 시행해보지 않고 또 기준을 올리려는 본부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6월 21일부터 상경대학을 시작으로 각 단과대학 교수들의 반대성명이 이어졌다.

교수들의 반대성명이 이어지는 와중에 23일에는 대학발전비상대책자문위원회가 열렸다. 이 위원회는 학교의 모든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우리 대학이 당면하고 있는 문제에 대한 해법을 찾아보자는 취지에서 구성된 회의였다. 이날 회의에서 김순도 동문회장은 “학교의 위상하락을 막고 순위를 끌어올리는 일은 어떠한 희생이 있더라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경희 이사장은 “법인도 학교의 위상강화를 위해 가능한 모든 지원을 다 하겠다”며 “우리의 미래는 우리가 만들어 내는 것이기 때문에 모든 학교 구성원들이 적극적으로 학교발전에 나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교협은 24일 성명을 통해 현재의 상황을 총체적인 위기로 규정하면서 이는 총장을 비롯한 집행부의 무비전, 무전략, 무원칙, 무소신, 무책임, 무능력과 오만과 독선, 전시적이고 근시안적인 행정, 조변석개(朝變夕改), 책임전가로 인한 행정 난맥상에서 비롯되었다고 규탄했다.

이에 대해 김 총장과 교무위원 일동은 29일과 30일 연이어 전체 교수에게 보낸 서신에서 대학순위의 추가하락을 막기 위해 교수업적의 상향재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설득했다. 아울러 비논문 실적도 인정하는 점을 감안하면 승진의 경우 필요한 연간 논문편수가 1.4편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교협은 7월 6일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고 △재개정된 교수업적평가 기준은 원천 무효 △교무위원은 무원칙한 재개정에 공동책임을 지고 전원 사퇴할 것 △총장은 무리하게 재개정을 추진하여 교수님들의 자긍심을 짓밟은 데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와 재발 방지 방침을 표명할 것 등을 결의했다. 교협은 이어 13일에도 임시 대의원회의를 열고 “총장 해임권고안의 발의” 요건을 재적대의원 2/3 찬성에서 재적 과반수 찬성으로 개정하기로 하고 이를 용이하게 하기위해 대의원 부재자 투표 조항을 신설하기로 의결했다.

이상은 조선일보-QS 대학평가 발표이후 지금까지 우리대학에서 진행되고 있는 후폭풍의 대략적인 개요다. 현재 대학본부와 교협 측의 입장은 팽팽하게 맞서 있는 형국이다. 이 상황이 어떻게 해결될지는 현지로선 알 수 없다. 경우에 따라서는 어느 한 측이 치명상을 입을 지도 모르는 일이다. 결론이 어떻게 나든 옳고 그름에 대한 진정한 평가는 아마도 미래가 해줄 듯하다.

건대신문사  kkpres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