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일반
프리미엄 생수의 두 얼굴
건대신문사 | 승인 2011.07.18 04:35

단순히 목이 마르다는 이유로 물을 마시던 시대는 지났다. 최근 사람들은 맛과 기능을 따져 자신의 몸에 맞는 '프리미엄 생수'를 찾아 마시기 시작했다. 이젠 편의점이나 마트에서도 쉽게 기능성 생수를 찾아볼 수 있다. 술이나 커피처럼 물을 주 상품으로 하는 워터바, 워터카페가 등장하기 시작했으며, 물맛을 감별하는 워터소믈리에라는 직업도 있을 정도다.

 

   

 

그러나 이 프리미엄 생수는 가격도 프리미엄이다. 1천원대의 에비앙, 페리에부터 5천원이 넘는 보스, 오고, 이로수 등 학생회관 식당에서 먹는 밥 한끼보다 비싼 값의 생수가 많다. 이 때문에 프리미엄 생수가 한편으로는 허례허식의 하나로 작용하고 있다. 맛이나 기능보다 디자인과 가격 요인에 끌려 구매하는 층이 많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건대신문>은 프리미엄 생수 문화의 양면성에 대해 알아봤다.

건대신문사  kkpres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