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우리대학 일감호에서 20대 여성 숨져
김현우 기자 | 승인 2011.08.19 21:15

 

   
▲ 사건 발생 위치(붉은 화살표)

8월 18일 늦은 밤 12시 경, 외부인 김 모양(29)이 우리대학 일감호에 빠져 숨졌다.

수의대 주차장에 설치된 CCTV에 김 모양과 그녀의 일행인 한 남성이 수의대에서 기숙사 방향으로 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우리 학교 총무팀 박정호 과장은 “김 모양은 수의대 앞 쪽 일감호로 뛰어들었다. 남성이 구명튜브를 던져주고 직접 김 모양을 구하러 물에 들어가기까지 했으나 그녀는 모두 뿌리치고 호수 가운데로 들어갔다”며 “즉각 신고를 받고 119 구조대가 출동해 숨이 붙어있는 김 모양을 건졌다.”고 당시 사건 정황에 대해 설명했다. 또 “심폐소생술을 마친 후 건대병원 응급실까지 15분 내로 옮겼으나 응급실로 호송된 지 30~40분 후에 숨졌다”고 말했다.

   
▲ 사건이 발생한 일감호 현장  ⓒ 이동찬 기자

한편, 광진경찰서 당직 형사였던 이동수 경사는 “CCTV를 확인해 본 바, 당시 김 모양은 술에 취한 상태였고, 서로 말할 겨를도 없이 호수에 뛰어들었다”며 “아직까지 정확한 사인과 경위는 알 수 없으며, 현재 경찰에서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withtmac@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