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단상
누구를 위한 절차인가
박재면 기자 | 승인 2012.10.05 22:21
우리는 사회에서 ‘절차를 따라야 한다’는 말을 종종 듣는다. 가깝게는 학교에서 증명서 받는 것부터 멀게는 여권 발급 등 절차는 우리 사회에서 떼어놓을 수 없는 과정이다. 그렇다면 과연 절차란 무엇일까? 절차의 사전적 의미는 ‘일을 치르는 데 거쳐야 하는 순서나 방법’이다. 절차는 합리적으로 일을 진행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하지만 오히려 절차가 문제해결을 늦추는 경우도 있다.

최근 기자는 기숙사 누수 문제와 관련된 취재를 위해 직원을 만났다. 누수가 발생했음에도 즉각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경위를 물어보기 위한 것이었다. 직원은 취재 도중 “절차를 거쳐야 하므로 빠른 조치를 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원칙적으로 기숙사 관련 문제는 기숙사를 운영하는 업체와 논의해 절차를 밟아야 한다. 이런 과정을 지킨 해당 직원은 절차에 맞는 행동을 한 것이다. 취재를 하며 만났던 한 학교 직원은 기자에게 “절차를 무시할 수는 없다”며 “우리도 학생들에게 빨리 도움을 주고 싶다”고 푸념한 적이 있다.

하지만 절차를 거치는 와중에 피해를 보게 되는 학생들의 생각은 다르다. 한 경영대 학우는 “절차를 따지며 수리를 늦추다가 또 누수가 발생하면 어떻게 하냐”고 반발했고 한 공과대 학우는 “절차를 지켜야 한다는 입장은 이해하지만 절차에도 융통성이 발휘되어야 한다”며 이에 동조했다. 또한 박지영(경영대ㆍ경영3) 학우는 “절차는 빠른 일처리를 위해 만들어진 것”이라며 “절차로 인해 일처리가 늦어진다면 이는 목표와 수단이 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속담이 있다. 일이 잘못된 뒤 손을 써도 소용없다는 뜻이다. 학교행정도 크게 다르지 않다. 절차를 지키느라 때를 놓치고 뒤늦은 조치를 하면 생색내기에 그치고 만다. 임동훈(상경대ㆍ응용통계3) 학우는 기자에게 “절차를 지키는 것도 좋지만 학생이 우선”이라며 “절차에 맞지 않더라도 학우들을 위해 노력하는 대학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앞으로 절차에 얽매이는 것이 아닌 융통성 있는 조치가 학교에서 이뤄지기를 기대한다.

박재면 기자  iarw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최근 인기기사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