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청심대(학우기고)
"가려운 곳은 긁어주는 믿음직한 언론"<이대학보> 박준하 편집장
건대신문사 | 승인 2013.08.20 18:21
   

▲ <이대학보>

    박준하 편집장

<건대신문>은 <이대학보>를 포함한 여러 대학 신문과 함께 이 시대 대학언론의 길을 함께 닦아가고 있습니다. 길은 분명 평탄하지만은 않습니다. 최근에도 일부 대학언론이 편집권 분쟁을 겪었으며, 재정난, 인력난을 겪는 대학언론 또한 한둘이 아닙니다. 대학 홍보지로 전락하거나 폐간 위기에 놓인 언론사도 있습니다. 이를 지킬 수 있는 사람이 바로 독자인 학내 구성원입니다.

대학언론은 학내 구성원을 위해 존재합니다. 학내 구성원의 목소리를 기사로 대변하며, 이를 억압하는 권력기구에 맞서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해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학내 구성원의 의견을 모으고 이를 공론화하는 소통의 장으로 자리매김해야 합니다. 학내 소통의 장을 이끌기 위해서 대학언론은 더욱 단단해져야 합니다. 「논어」는 ‘소를 몰려면 고삐를 믿어야 한다’는 공자의 말을 전합니다. 독자가 ‘대학언론’이라는 고삐를 쥐고 ‘소통의 장’을 경작한다면, 무엇보다도 먼저 대학언론이 신뢰를 줄 수 있어야 합니다.

<건대신문>을 향한 독자의 신뢰는 58년간 이어져 왔습니다. 앞으로도 <건대신문>이 독자의 가려운 곳을 긁어줄 수 있는 믿음직한 대학언론의 길에 앞장서길 바랍니다. 

건대신문사  kkpress@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