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야누스> 고주망태 놀부 愚公님들의 진상!
건대신문사 | 승인 2014.05.29 19:42

 愚:어리석을 우  官:우리대학 교직원  公:우리대학 학우

○…장안벌 그린호프 존에 ‘심술甲’ 놀부 愚公들이 활개를 친다는데, 이놈들 횡포 좀 보소!
 잔디밭에 쓰레기 버리기는 예사요. 얼굴 벌게져 토악질하기, 거기다 흥부 牛官 집인 ‘행정관’에 쳐들어가 난장판 만들기까지! 흥부 牛官이 타이르기라도 하면 “장안벌 주인은 나야! 우리 집 마당에 주인이 토하고 어지럽히겠다는데 뭐 이리 말이 많아” 호통치기!
 愚公, 황소상 잔디밭과 행정관은 공공장소라고! 그린호프를 즐겼으면 처리는 깔끔하게 해야지!

○…밤 12시, 장안벌 무도회장에 가려던 신데렐라 牛公, 법대 1층 화장실에 들려 꽃단장을 하려는데….
 분칠하기 전에 악취가 몸에 배겠구나! 춤추는 물걸레와 악취 좇는 락스들曰 “신데렐라야. 여긴 너무 낡아서 청소 요정 할머니의 ‘cleaning’ 요술도 통하지 않는구나! 임시방편이지만 2층으로 도망가거라!”
 1층 화장실은 너무 낡아서 청소해도 악취가 떠나질 않아! 愚官들아 힘을 줘! 1층에도 牛公이 있다고!

○…쿨하우스 시 냉장고 읍을 급습한 괴한 愚公! 그림자가 스치면 주민들도 사라진다는데…. 다음은 누굴까, 설마 나?
 우유 양의 흰 피부도, 토마토 양의 생기도 안전할 순 없다! “제발 내 딸 ‘딸기’ 좀 찾아주세요! 옆집 망고도 요거트도 사라졌어요!” 집집마다 기숙사 牛公들의 우는 소리가 드높은데….
CCTV 경찰에게 호소해보지만 별 소용은 없다고. 愚公들의 납치 스킬은 늘어만 가고….
 愚公들! 공용 냉장고라고 만만히 보는 거야? 냉장고 물건들까지 공용은 아니란 걸 명심해!

○…장안벌 쿨가이 에어컨씨! 여름 날 그는 牛公들의 인기를 독차지 하는데.하지만 쿨한 모습과 대비되는 냄새!
 “저 쿨가이 너무 좋은데 냄새나지 않아? 안 씻는 것 같아. 그와 함께 있으면 폐 건강이 나빠지는 것 같아.”
쿨한 만큼 자신의 몸에 관대한 건가요? 에어컨씨? 온 몸에 때가 덕지덕지 붙어 있잖아!
 愚官! 장안벌 에어컨을 1년에 한번 청소하다니! 牛公들 건강이 나빠지고 있어! 체계적인 관리와 청소가 필요해!

○…문과대 학생회 아빠, 저 성형수술 시켜 주세요! 오라는 牛公은 오지 않고 스테이플러를 든 외부인들만 찾아와요.
 “제 깨끗한 초록색 얼굴을 돌려주세요! 제 얼굴에 스테이플러 심들로 흉터가 가득해요. 牛公들은 만지면 다칠 것 같다며 저를 멀리해요. 스테이플러를 찍지 말라고 해도, 얼굴에 심이 가득 박혀 있으니 아무도 제 말을 귀담아 듣지 않아요. 저는 牛公들과 친해지고 싶어요.”
 문과대 학생회 愚公! 깨끗하고 안전한 게시판을 위해 가득히 박힌 스테이플러 심들을 떼어 주세요!

건대신문사  kk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