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히스토리
총장 2004년 신년사구성원의 깊은 이해와 적극적 동참 절실
정길생 총장 | 승인 2004.01.05 00:00

존경하는 김경희 이사장님을 비롯한 법인과 산하 교육기관 및 사업체의 임직원 여러분, 김용복 회장님과 이정협 의장님을 비롯한 13만 동문 여러분, 민관식 상허문화재단 이사장님을 비롯한 내외귀빈 여러분, 그리고 친애하는 교직원과 사랑하는 재학생 여러분, 새해에는 여러분 모두에게 만복과 평안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존경하는 건국가족과 내외귀빈 여러분! 돌이켜보면 지난 한해는 대학발전을 염원하는 구성원들의 열의가 그 어느 때보다 강했고, 그 열의가 만들어낸 수확 또한 적지 않은 한해였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우리 건국대학교는 축구, 야구, 테니스 및 육상 등 여러 체육 부문의 전국제패를 비롯하여 자축할만한 일들이 적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큰 경사는 김경희 이사장님의 헌신적인 노고와 지도력에 의해 남측토지개발이 본격적으로 추진되어 대학발전을 뒷받침할 초석이 구체적으로 마련되었다는 점일 것입니다. 지금 김경희 이사장님께서는 개발의 과실을 대학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투입할 것을 천명하시면서, 대학에 대한 재정지원을 확대하고 그 시기를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계시므로, 올해 예산부터는 타 대학이 부러워할 만한 많은 지원이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와 같이 법인과 대학에서 모처럼 조성된 중흥의 기운을 제대로 살리기 위하여 대학의 집행부도 지난 한 해 동안 최선의 노력을 다해 왔습니다. 지난 1년간 저희 집행부는 눈앞의 작은 성과에 연연하기 보다는 대학의 장기적이고도 지속적인 발전을 담보하는 인적·물적·제도적 인프라를 구축하는 일에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을 투여해 왔습니다.

그 결과 첫째, 인적 인프라를 구축하는 일에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지난 일년 동안 102명의 훌륭한 신임교수와 14명의 유능한 신입직원을 영입하는 실적을 거두었습니다. 둘째, 연구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한 각종 지원책을 강화하고 연구공간의 확보를 위한 건설계획을 종합적으로 추진해 왔습니다. 셋째, 교육환경을 개선하기 위하여 막대한 재원과 노력을 투입했습니다. 넷째, 학생들의 자치활동 활성화와 후생복지증진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습니다. 다섯째, 학사 및 행정구조의 부분적 개편을 단행했습니다. 여섯째, 대학의 정보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일곱째, 대학의 국제화를 촉진하기 위한 노력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습니다. 여덟째, 평가시스템을 보완하기 위한 노력도 계속해 왔습니다.

존경하는 건국가족과 내외귀빈 여러분! 올해에도 저를 비롯한 대학의 집행부는 지난해에 이미 시작한 일들의 완성과 새롭게 시작해야할 일들을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 자리가 새해 시무식이라는 점을 감안하여 향후의 대학운영과 관련하여 몇마디 말씀을 드리고 이에 대한 여러분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 드리고자 합니다.

첫째, 우리가 추구해야할 발전목표는 대학가의 정상이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둘째, 우리의 발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하여 우리들에게 주어진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는 점입니다. 셋째, 학교 법인과 대학본부는 건국가족들의 발전의지가 성공적으로 구현되는데 필요한 여건 조성을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존경하는 건국가족과 내외귀빈 여러분! 여러분들의 깊은 이해와 적극적인 동참이 그 어느 때보다도 절실한 시점입니다. 비탈길을 오르는 숨가쁨과 인내가 없이는 정상에 오르는 기쁨과 보람을 맛볼 수 없습니다. 이점을 깊이 인식하고 대학 발전에 대한 우리 모두의 염원과 잠재력을 하나로 묶어 다함께 노력한다면, 우리는 금년 중에 우리들이 사랑하는 이 건국대학교를 비약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기반을 확고하게 구축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제 우리 다함께 대학 발전에 관한 부푼 꿈을 가슴에 안고 대망의 한해를 시작합시다. 우리에게 주어지는 이 절호의 기회를 한껏 살려 금년 한해를 약진의 호기로 살려 나아갑시다. 그리하여 내년의 신년하례회에서는 보다 충만한 성취감과 넘치는 자신감으로 2004년 한해를 되돌아보고, 더 높은 고지를 향하여 2005년을 설계할 수 있도록, 우리 모두 뜻과 역량을 하나로 모아 다 함께 정진합시다.

끝으로 금년 한 해 동안 건국가족 모두에게 건강과 행운이 함께 하고, 댁내에도 만복과 성취의 보람이 충만하기를 진심으로 기원하며 식사에 대신합니다. 감사합니다.

정길생 총장  kkpress@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길생 총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