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생환대 신입생 새터사건, 기획단 징계로 일단락'몸으로 말해요'게임 기획한 기획단 19명 징계…"예방교육 참여가 중요"
심재호 기자 | 승인 2016.05.04 21:21

지난 2월에 일어났던 생명환경과학대학 신입생 새터 성추행 사건의 관련 학생들에 대한 징계결과가 확정됐다. 당시 새터 기획단이었던 19명의 학생들이 전원 징계를 받게 됐다. 이 중 최종결정권을 갖고 있었던 책임자 5명은 사회봉사 30시간 이수 성희롱 및 성폭력 예방 심화교육 10시간 이수 징계를 받았고, 나머지 기획단 14명은 성희롱 및 성폭력 예방 심화교육 10시간 이수 이동 성 상담실 운영 및 학내 예방활동자료 제작 징계를 받았다. 지난 415일 자진사퇴한 생환대 전 학생회장과 부회장도 책임자 5명 안에 포함돼 징계를 받았다.

위 징계 내용은 건국대학교 학칙 제 46조에 의거해 *학생지도위원회(지도위)에서 심의의결됐다. 지도위에 위원 자격으로 참석했던 원종필 생환대 학장은 타 대학의 유사한 사례에 비춰 봤을 때, 이 정도 수준의 징계가 적절하다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전했다.

징계대상 학생들은 모두 신입생 새터 기획단 학생들로, 생환대 신입생 전원을 대상으로 했던 양성평등상담센터(상담센터)의 실태조사 과정 중 책임자로 지목됐으며, 이에 상담센터로부터 각자 면담 조사를 받았다. 박종효 상담센터장은 기획단 학생들 스스로도 책임감을 느끼고 잘못을 인정하고 있었다조사과정에서 굉장히 협조적이었다고 전했다. 상담센터는 지난 39일 생환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있었던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에서 설문지를 배부하는 방식으로 실태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에 대한 응답은 익명으로 처리됐다.

상담센터는 성희롱성폭력에 대한 학생들의 인식이 무감각한 게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매번 학과 별로 정기적인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을 진행하지만 참여율이 30%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적어도 50~60%의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수준이 돼야 문제들이 미리 제지되고 예방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울>총학생회는 지난 427일 이 사건의 조사 진행과정과 징계 결과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한울>은 또한 이번 사태들로 인하여 잘못된 대학문화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각종 행사에 대한 재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다가올 축제에 앞서, 한국대학생 음주문제예방협회에서 전문가를 초빙해 주점 및 학생대표들에게 특별 강연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학생지도위원회: 학칙 제 46조에 의거, 학생 자치활동의 지도 육성에 관한 사항 학생 상벌에 관한 사항 기타 학생지도에 관한 사항을 심의의결하는 기구로, 위원장인 교학부총장과 각 학처장을 포함 총 27명으로 구성된다.

 

심재호 기자  sqwogh@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