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포토뉴스
26년 이후 다시 10년..."그러나 잊지 않겠다"
심재호 기자 | 승인 2016.05.23 22:13

36년이 지난 올해도, 광주엔 여전히 5월이 찾아오고 있다. 지난 14일, 전국의 학생들과 자원봉사자들, 노동자들과 시민들이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에 위치한 '국립 5·18 민주묘지(신묘역)'과 '망월동묘역(구묘역)'에 모여들었다. 희생자들의 앞에 선 이들은 자신의 앞에 잠든 이들이 누구였는지를 되새기며 "역사의 상처를 잊지 않겠다"는 말로 그들의 넋을 기렸다.

 

 

국립 5·18 민주묘지(신묘역)에 세워진 5·18 민중항쟁추모탑.

 

신묘역에 잠든 5·18 희생자들.
묘역 앞에서 학생들이 그곳에 묻힌 희생자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학생들 뿐만 아니라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 희생자들을 기리고 있다.

 

 

망월동 묘역(구묘역)의 모습.

 

심재호 기자  sqwogh@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