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뉴스
상경대 성추행 주요 참고인 조사부터 난항
이용우 기자 | 승인 2017.03.08 14:58

지난 2월 17일에 일어난 상경대 성추행 사건이 보름정도 지났지만 조사가 다 끝나지 않아 가해자 징계 조치가 연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와 가해자 조사는 완료됐지만 참고인들 조사에 난항을 겪으면서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성추행 사건 조사가 지연되고 있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담당 직원은 “사건 신고가 들어온 직후인 20일에 피해자, 가해자 조사는 완료를 했지만 근무지 이전과 참고인 조사 난항으로 인해 계속 늦어지고 있다”며 “10일까지는 완료할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조사결과에 따라 징계수위를 결정하는 교수회의 대표를 맡은 상경대 학장 김진욱(상경대·경제) 교수는 “양성평등상담센터로부터 전달받은 1차 자료를 바탕으로 회의를 가졌다”며 “참고인 조사를 마친 후 2차 자료를 받으면 바로 회의를 통해 징계수위를 결정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다음 주 안으로는 징계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상경대학에서 발생한 학생간 성추행 사건의 여파로 이번 새내기 새로배움터(새터)가 전면취소됐다. 새터가 전면취소됨에 따라 각 단과대 학생회에선 참가비를 다시 환불해주고 있다. 그러나 환불받는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문과대를 비롯한 몇몇의 단과대에서는 새터 비용을 학생회실에 찾아가야만 환불받을 수 있었다. 그것마저 페이스북으로만 공지해 학우들의 혼란을 야기했다. 심우진(문과대·철학2) 학우는 “페이스북을 하지 않아 학생회실에 가서 환불받는 것을 몰랐다”며 “단과대 학생회에서 각 과 학생회장을 통해 페이스북을 하지 않는 학우들에게도 알려질 수 있도록 했어야 했다”고 전했다,

이용우 기자  a6331602@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