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포켓몬 마스터’라면 알아야할 포켓몬고에 대한 4가지
김현명 기자 | 승인 2017.03.08 15:29
상허기념도서관은 근처에 포켓스탑이 몰려있어 트레이너들이 많이 찾는 장소다. (사진 · 김현명 기자)

모바일 게임 '포켓몬 고(Pokémon GO)'가 지속적인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포켓몬 고'는 위치기반 증강현실(이하 AR, Augmented Reality) 모바일 게임으로, 게임 트레이너들은 현실을 배경으로 ‘포켓몬스터’들을 잡을 수 있다.

포켓스탑은 누가 지정한 것일까?

바로 ‘인그레스(ingress)’라는 게임의 트레이너들이 지정한 것이다. ‘인그레스’는 ‘포켓몬 고’ 개발사인 나이앤틱이 '포켓몬 고' 이전에 낸 게임인데, 두 게임의 조작 방식은 유사하다. '인그레스'는 트레이너가 지도 위에 표시된 실제 지형지물을 찾아다니며 적군의 포탈을 파괴하는 방식으로 게임을 진행한다. '포켓몬 고'처럼 핸드폰 카메라를 이용한 AR 시스템은 없지만, 게임을 하기 위해서는 현실의 지역을 돌아다녀야 한다는 점은 동일하다. 그리고 '포켓몬 고' 트레이너들의 최대 관심사인 포켓스탑 또한 '인그레스'의 포탈 위치와 같다. '인그레스'가 한국에 출시됐을 때, 트레이너들은 포탈 위치를 직접 신청할 수 있었다. 포탈로 선정되는 기준은 대중의 접근이 가능하고 안전해야만 했다. 예를 들어 조각상, 독특한 건축물, 야외의 벽화, 역사적 기념물, 공공시설 등이 있다. 현재는 포탈 신청이 종료되었기 때문에 트레이너가 새로운 포켓스탑을 지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특정 포켓스탑 주위에서만 벚꽃이 터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누군가가 '루어모듈'이라는 아이템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향로'가 30분 동안 향기를 피워 어디서나 포켓몬을 불러내는 나 자신만을 위한 아이템이라면, '루어모듈'은 포켓스탑 주위에 포켓몬들을 모이게 하면서 주변 사람에게도 영향을 주는 아이템이다. 루어모듈은 또한 향로와 달리 모든 종류의 포켓몬을 랜덤 확률로 끌어 모으기 때문에 의외의 장소에서 예상치 못한 수확을 얻을 수도 있다. 포켓스탑 밀집지역에서 여러 개를 동시에 설치하면 포켓몬 출현빈도가 더욱 높아진다.

 

스마트폰을 만지지 않고 포켓몬을 잡을 수 있다?

바로 손목시계처럼 차고 다닐 수 있는 포켓몬 고 플러스를 이용하면 된다. 포켓몬 고 플러스는 포켓몬이나 포켓스톱 근처에 가면 진동이 울리는 주변 기기로, 트레이너는 이를 스마트폰과 블루투스로 연결해 이용할 수 있다. 파란색으로 깜빡거리면 근처에 포켓스탑이 있다는 뜻이고, 가운데 버튼을 눌러주면 아이템을 얻을 수 있다. 또 기존에 잡은 적이 있는 포켓몬이 나타나면 초록색, 처음 잡는 포켓몬이 나타나면 노란색으로 깜빡인다. 이 때 트레이너는 가운데 버튼을 눌러서 포켓몬을 잡을 수 있다.

 

이브이의 이름만 바꾸면 내가 원하는 형태로 진화가 가능하다?

지난 2월 ‘포켓몬 고’ 대규모 업데이트가 이루어지면서 이브이의 새로운 진화 형태가 나타났다. 트레이너는 이브이의 이름을 바꾸면 트레이너가 원하는 형태로 진화시킬 수 있다. 기존에 이브이의 이름을 Pyro, Sparky, Rainer로 바꾸면 각각 부스터, 쥬피썬더, 샤미드로 진화시킬 수 있었다. 여기에 새로운 진화 형태가 더해졌다. 트레이너는 이브이가 블래키로 진화하기를 원한다면 이름을 ‘Tamao’로, 에브이로 진화하기를 원한다면 이름을 ‘Sakura’로 변경하면 된다. 특정 아이템 없이 진화가 가능하니, 이브이가 있다면 한 번 진화시켜보자.

 

김현명 기자  wisemew@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7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