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도서관의 적극적 활용이 필요
건대신문 | 승인 2017.08.28 10:00

우리 학교 상허기념도서관은 국내 최대 규모의 대학 도서관이다. 120만권이 넘는 장서와 2200여석의 열람석이 준비되어있다. 도서관에 가보면 주요 열람실에는 많은 학생들이 수험서와 교재등을 들고 공부에 열중하고 있다. 그렇지만 백 만권이 넘는 책이 비치되어있는 개가식 서가를 가면, 책의 바다에서 이런저런 책을 꺼내 읽고 있는 학생들보다는 상대적으로 쾌적한 공간을 찾아 이동해왔을 뿐, 수험서에 열중하고 있기는 마찬가지다. 안타깝게 도서관은 독서실의 기능을 하고 있을 뿐이다. 지금 우리 대학 도서관 잘 이용하고 있는 것일까.

기업의 인사담당자나 경험 많은 경영자들이 꼽는 좋은 인재의 공통점 중 하나는 글쓰기 능력이다. 외국어 능력, 높은 학점보다 결국 사람의 판단력, 분석능력, 설득력과 같이 사회에서 기능을 하는데 꼭 필요한 능력을 변별력이 있게 가려내는 것은 결국 글쓰기 능력으로수렴이 된다는 것이다. 글을 잘 쓰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먼저 많이 다양한 책을 읽는 훈련이 전제되어야한다. 특히 학교에서 지정해서 과제로써 읽는 수동적 독서가 아니라, 다양한 주제의 관심 가는 책을 자유롭게 골라가면서 읽어보는 경험이 필요하다. 그래야만 생각과 생각이 꼬리를 물면서 이어지면서 완전히 새로운 아이디어를 떠올릴 수 있다. 

또, 하나의 주제가 궁금해서 책을 보기 시작해서 어느새 수 십권의 책을 쌓아놓고 파고 들어가는 낭비적 몰입의 경험을 해봐야만 한다. 그러나 안타깝게 현재 학생들은 마음이 조급하다. 수업과 과제에 필요한 핵심적 내용을 짧은 시간에 요약해서 읽는 것에 익숙하다. 수업에서 요구하는 것만 해내기에도 시간이 모자라다고 여긴다. 인터넷과 모바일의 짧은 호흡의 컨텐츠를 소비하는데 길들여진 면도 긴 호흡의 독서를 방해하는 면이 있다. 대학생 시기에 꼭 해야 할 일 중 하나는 바로 도서관이란 지식의 바다에 빠져서 주어진 시간을 낭비하듯이 소모하면서 책이란 잘 정제된 정보를 무한히 섭취해보는 것이다. 

2016년 우리 학교 도서관에서 독서왕으로 뽑힌 학생은 8개월간 241권의 책을 대여했다. 일부 학생들은 독서를 충분히 잘 활용하고 있지만 그 외의 학생들은 어떤지 궁금하다. 더욱이 도서관에는 책 뿐만 아니라 세계적 학술지를 포함한 다양한 전자정보뿐 아니라 멀티미디어 자료가 소장되어 있다. 그동안 책이나 정보습득에 저항감이 있는 학생일수록 2학기에는 도서관을 편한 장소로 인식하려는 시도를 해보기를 바란다. 특히 수동적 주입식 교육에 길들여져 있다고 자책을 하는 학생일수록 더욱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도서관 활용의 시도해 보기를 권한다. 한편 도서관도 노력이 필요하다. 습득한 지식의 활용을 통한 컨텐츠 생산을 해볼 영상제작 스튜디오나 자유로운 토론을 위한 소규모 스터디룸의 제공, 누워서 쉬면서 책을 보는 편한 공간등이 최근 타 대학 도서관에는 제공되기 시작했다. 이와 같이 도서관도 세계적 흐름에 맞춰 바뀌어 언제든지 와서 머무르고 싶도록 변화 해나가기를 바란다.

건대신문  webmaster@popkon.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