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사
선거연령 낮추기 - 대학교 1학년 군대는 가도 되지만 투표는 못한다?2004 총선, 이젠 우리가 만든다 - ① 학내 유권자 운동
홍미진 기자 | 승인 2004.03.02 00:00

지난해 10월 1일 기준 우리대학 재학생 자료를 보면 우리대학 유권자 수는 재학생 14,860명(교환·시간제·휴학생 제외). 여기에 올해 졸업한 학생 2,563명과 신입생 3,302명을 감안하면 올해 총 재학생은 15,599명이다. 이중 유권자로 추정되는 학생은 8,201명으로 총 재학생의 52%. 나머지 48%의 학생들은 이번 총선에서 투표를 할 수 없다.

물론 이들 대부분이 1학년 학생들이다. 이는 우리나라가 유권자를 만 20세 이상으로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OECD 회원국 중 선거연령을 만 20세 이상으로 하고 있는 나라는 18%에 불과하며 나머지 82%의 국가들은 선거연령을 만 18세 이하로 하고 있다.

때문에 각 시민단체 뿐 아니라 ‘2004총선대학생연대’나 ‘총선청년연대’ 등은 만 18세~19세로 선거연령을 낮추자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성인영화도 볼 수 있고 병역의무로 군대도 가는 나이인데 선거권을 주지 않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보는 것이다. 그러나 국회에서는 한나라당과 자민련이 논의하는 것 자체를 거절해 현행대로 만 20세 이상의 사람들만이 선거에 참여하게 됐다.

홍미진 기자  h-logally@hanmail.net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