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캠퍼스 뉴스
2018 문과대 학생회장 보궐선거, 단독출마한 <모.모> 92% 지지로 당선류정민 회장 당선자 “문과대 학생들을 통합적으로 모으는데 열성 다할 것”
이지은 수습기자 | 승인 2018.06.05 00:04
류정민 신임 문과대학 학생회장   사진·이지은 수습기자

지난 5월 23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 2018 문과대 학생회장 보궐선거에서 단독출마한 사학과 류정민 정후보와 중어중문학과 방민정 부후보가 당선됐다. 이번 문과대 보궐선거는 총 1,930명의 유권자 중 1,003명이 참여해 최종 투표율 51.97%를 기록했다. 28일 오후 6시에 투표 마감 후 진행된 개표에서 △찬성 920표, △반대 70표, △무효 13표로 <모.모>의 류정민 정후보와 방민정 부후보가 득표율 91.72%를 기록했다.

<모.모>는 학습, 복지, 친목을 세 분야로 △오프라인 나눔 게시판 운영 △팀플 세미나실 운영 △문과대 도서관환경 개선 △화장실 문화, 공간 개선 △다양한 대여 사업 △연극, 공연 동아리, 학술제 활성화 △친목 도모 게시판 운영 △유학생 커뮤니티 등을 주요공약으로 제시했다.

류 당선자는 “문과대 학생회가 결성되지 않아 불편을 겪으신다는 학우 분들이 많았다”며 “이제부터라도 학우분들의 불편한 부분을 해소시켜 드릴 수 있게 되어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뽑아주신 만큼 그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당선소감을 전했다.

류 당선자는 공약 중 학생들 통합에 대한 커뮤니티 부분을 최우선적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라 꼽았다. 류 당선자는 문과대가 학생 중 외국인 유학생 비율이 30-40%로 높은 편인 점을 지적하며 “유학생 학우들은 상대적 소외감을 느끼고 문과대 행사를 할 때도 외국인 유학생은 참여비율이 높지 않는 등의 문제가 많다”고 문제점을 꼽았다. 이어 류 당선자는 “학생회 이름이 ‘문인들 모두 모아’의 의미를 가진 <모.모>인만큼 문과대 학생들을 모두 모을 수 있는 사업을 최우선적으로 할 것”이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이지은 수습기자  emily9090@konkuk.ac.kr

<저작권자 © 건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수습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8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