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2> 건대항쟁, 66시간 50분의 외침“어쩌면 그 자리에 있었던 것은 행운일지도 모르겠어요”
정두용 기자 | 승인2016.08.29 19:07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