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호수를 선택해 주세요 신문보기
[종합]
1면 △ 김진규 총장, 올해 학교운영 3대 방침 발표
△ 한 학기 등록금 평균 8~10만 원 인하
[보도]
2면 △ 학우불만 늘어가는 택배관리소
△ 중운위, 새내기 캠프에 환불 요청
△ Facebook 등록금 인하냐, 수업 질 향상이냐
△ 장안벌 단신
[보도]
3면 △ 교양과정, 이번 학기부터 대대적으로 개편
△ 오는 15일, 학생총회 열려
[보도]
4면 △ 조휴정 PD 인터뷰 "자부심이 있다면 열정을 가지고 살 수 있다"
△ 삐걱대는 국가장학금, 아직 갈 길이 멀었다
[대학]
5면 △ 등심위의 본질은 어디에?
의결 아닌 단순 심의 방식의 맹점 드러나
[문화]
6면 △ 살벌하지만 통쾌한 풍자개그
회장님부터 일수꾼까지
왜, 무엇때문에 열광하는가
[사회]
7면 △ 20대를 노리는 문화카드의 유혹
△ 문화카드, 함부로 사면 아니아니 아니되오~
[사회보도]
8면 △ 대학생 주거난, 여전히 풀리지 않는 난제
대학생전세임대주택은 현실에 맞지 않는 정책으로 드러나
△ 비정규직으로 쌓아올린 지식의 상아탑
개정된 고등교육법은 오히려 시간강사의 권리 제한
[영화토론]
9면 △ 희생없는 기적은 없다. 영화 <밍크코트>
[여론]
10면 △ 일감호 -학교폭력이 웹툰 때문인가요?
△ 단상 -종강이 두려운 강사들
△ 김선민 학우의 문학의 창 -자신을 안다는 것의 의미
△ 직원인터뷰-군것질 하지 말라는 매점 아주머니 보셨나요?
[여론]
11면 △사설 -학사 구조조정의 당위성
△사설 -대학본부, 소통'의지'부터 보여야
△홍예교 -언제나 베타의 시대
△청심대 -대한민국의 도약-통일
[취업인터뷰]
12면 △ 취업의 비결을 알고 싶니?
선배들이 말하는 Do! Don't!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