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호수를 선택해 주세요 신문보기
[종합]
1면 △ 학생총회, 12년만에 성사되다
△ 본*분교 통합 및 구조조정 등 밑그림 그린 교무위원 워크숍
[보도]
2면 △ '동생대'와 '다함께'의 대자보 공방전
△ 벤처창업센터, 창업육성기관선정
△ 안성관 교수, "학생들과 자체적으로 이뤄낸 연구라 뿌듯해요"
[보도]
3면 △ "학생들이 있어 교수도 존재하는 것" 학부모 대신 등록금 납부한 정일민 교수 인터뷰
△ 정치대 학생총회, 7개 안건 가결돼
△ 신임교원들의 기부 물결
△ 4.11 총선, 선거 알기 프로젝트 [2] 비례대표제
[사회]
4면 △ 당신은 방사능으로부터 안전하십니까?
핵안보 아닌 탈핵을 꿈꾸다
[문화]
5면 △ 내가 생각한 동거, 그들이 생각한 동거
[공청회]
6면 △ 제44대 총학생회 선거후보자 정책공청회
[공약분석]
8면 △ [건대와 정을 맺다]
정 주나요, 안 정 주나요~?
[공약분석]
9면 △ [The Change]
바꿔~ 바꿔~ 모든 걸 다 바꿔!
[여론]
10면 △ 일감호- 말하기보다 먼저 듣기
△ 단상- 기로에 선 인터넷문화, 당신의 선택은?
△ 김선민 학우의 문학의 창-현대소설가 시리즈[2] 김애란(두근두근 내인생)
△ 직원인터뷰- "카페를 친구처럼 편하게 생각했으면 해요"
[여론]
11면 △ 사설- 우리대학에 대한 외부 평판
△ 사설- 학생들이 진정 바라는 것
△ 홍예교- 쓸모없음의 쓸모에 대하여
△ 청심대- 스무살, 함께 해서 즐거운 힘찬 발돋움
[영화토론]
12면 △ 소외된 자들의 안식처, 영화 <핑크>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