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호수를 선택해 주세요 신문보기
[종합]
1면 △ 제44대 총학생회 <건대와 정을 맺다> 출범
△ 상반기 전학대회 12일 열려
△ 문과대 이수정 회장 사퇴
[보도]
2면 △ 도서관 6층은 'Staff Only?'
△ 총장석학교수 인터뷰 "연구성과 인정받아 영광이다"
△ 3.30 대학생 공동행동 열려
△ [페이스북] 총학생회에 바란다
[보도]
3면 △ 단과대 요구안 제출 완료 "이번엔 꼭 들어주세요"
△ 학생 형편 중심의 '장학사정관제'
△ 건강하게 사랑하는 방법 배워요
△ 4.11 총선, 선거 알기 프로젝트
[대학]
4면 △ 우리도 모르는 우리대학의 이야기
△ 타대학 통합과정 들여다보기
[문화]
5면 △ 사회적 기업이 문화를 만나면?
△ 사회적 기업의 남은 과제와 해결책
[총선 특집]
6면 △ 새누리당 박근혜 비대위원장
"진정성을 갖고 실질적 정책 꾸릴 것"
△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
"1%만을 위한 정치 타파 하겠다"
△ 통합진보당 유시민 공동대표
"정당한 보상을 받는 정의사회 구현"
[총선특집]
8면 △ 청년 정책, 잘 살펴보고 투표하자
-청년 일자리 창출
-등록금 인하
-추거 대책
[총선특집]
9면 △ 청년정책 좌담회
"우리는 진심이 담긴 정책을 원한다"
[여론]
10면 △ 활수천 20대의 힘을 보여줘
△ 단상 대학의 비밀주의 행정
△ 김선민 학우의 문학의 창 3편. 이슬람 정육점
△ 직원 인터뷰 "학생들이 잘되는 모습을 보면 정말 행복해요"
[여론]
11면 △ 사설 아름다움과 땀
△ 사설 학우들의 관심이 필요할 때
△ 홍예교 총장석학교수와 총장기여교수
△ 청심대 자동문의 평등학
[영화토론]
12면 △ 어둠의 껍질을 깨는 시간, 영화 <줄탁동시>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