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호수를 선택해 주세요 신문보기
[종합]
1면 △ 대동제 '타우르스' 준비됐나?
△ 우리는 [WE'RE]
△ 2012 상반기 전학대회, 성공리 개최
△ 교직원 "총장 못 믿겠다"
[보도]
2면 △ 그린호프, 제재 당한 적 있으신가요?
△ 2학기부터 수강신청 장바구니제 시행
[보도]
3면 △ 오도가도 못하는 경원당의 사정
△ 정외과 교수님과의 특별한 점심
△ 진로가 걱정된다면? 답은 여기에
[보도]
4면 △ 벽화 봉사 동아리 '꿀과 토끼풀' 인터뷰
"벽화는 사람과 동네를 변화시켜요"
[학사구조개편]
5면 △ 학사구조개편 그 첫 번째, 생명과학대학부의 출범
'학사구조개편' 자체에 대한 반발의 목소리는 여전해
[소셜펀딩]
6면 △ 당신의 아이디어에 투자합니다, 소셜펀딩
△ 소셜펀딩의 현재와 미래
[외국인 혐오증]
7면 △ 그들은 우리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외국인 유학생의 시선에서 바라본 한국인의 외국인 혐오증
△ 한국사회의 균열, 외국인 혐오증
[사회보도]
8면 △ "노동자의 권리를 찾아주세요"
서울광장에서 노동절 행사 열려
△ 강의평가는 짜고치는 고스톱?
자체적인 노력은 계속되고 있으나 학우들의 신뢰도는 높지 않아
[영화토론]
9면 △ 레드마리아
[광장]
10면 △ 일감호- 레이디 가가는 반성경적인가
△ 단상- 진정성 있는 행동을 원한다
△ 문학의 창- 4편 박민규(지구영웅전설)
△ 직원인터뷰- 취업상담관 민성원 선생
[광장]
11면 △ 사설- 취재 거부는 곧 소통을 걱부하는 것
△ 사설- 총장 신임투표와 언론의 반응
△ 홍예교- <건축학개론>, <은교> 그리고 버스커버스커의 <이상형>
△ 청심대- 대통령과 공대생
[인터뷰]
12면 △ 언론고시생을 위한 지침서
전현매(문과대 영문12졸) CJ E&M 헬로비전 저널리스트
유희종(정치대 정외09졸) SBS ESPN 아나운서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