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호수를 선택해 주세요 신문보기
[종합]
1면 △ 교직원, 김총장에 반감 최고조
△ 한마음으로 즐긴 '타우르스'
[보도]
2면 △ 골프장과 농민의 팽팽한 대립
△ 학우대상 '총장신임투표' 예정
△ 학우들이 총장에게
[보도]
3면 △ 동아리연합회, 강릉연수원 문제로 징계
△ 도서관 카페트 설치 계획 중
△ KU Bike 언제까지 삐그덕대나
△ 야누스-도도한 포탈이에 튕겨나가는 우공들
[축제 좌담회]
4면 △ 장안벌을 수놓은 '타우르스'를 말하다
[대학]
5면 △ 등록금은 최고, 시설은 최악? 수의대의 속사정
[문화]
6면 △ 알고 보면 더 재밌다, 건축물 속 숨겨진 이야기
[사회]
7면 △ 중소 상공인을 살려주세요
[사회보도]
8면 △"비정규직 문제를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되길"
△ 중소기업 취업의 걸림돌은 연봉?
[영화토론]
9면 △복수마저 사랑스러운 그들! 믹막: 티르라리고 사람들
[광장]
10면 △ 일감호-불안에 놓인 그들의 선택
△ 단상- 학우들의 편의? 동아리의 자취권?
△ 김선민 학우의 문학의 창 5편_김중혁(펭귄뉴스)
△ 직원인터뷰-"순수한 학생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좋아요"
[광장]
11면 △ 교수사설- 법인의 입장에서 생각해 보면
△ 학생사설- 총장의 바른 판단이 필요할 때
△ 청심대- 축제, 잘 놀았나요?
△ 청심대- 정치적인 것
[인터뷰]
12면 △ "금융계 취업, 어렵지 않아요~"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