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호수를 선택해 주세요 신문보기
1면 총학생회 <한울>, 민자기숙사 정보공개 촉구해
[보도]
2면 철학과 교수임용 논란은 ‘현재진행형’… 학과장 징계 등 갈등 심화
[대학 기획]
3면 대학가 ‘쩐’의 전쟁, 프라임(PRIME) 사업
[연재]
4면 인턴일기 #4 잡지사 인턴기자
[대학 기획]
5면 대학교 민간투자기숙사, 그것이 알고 싶다!
[광장]
6면 [활수천]'나를 잊으셨나요'
[광장]
7면 [청심대]따뜻한 봄은 언제 오는가
[청심대]학교
[사설]신입생 오리엔테이션 문화, 철저한 반성이 필요
[사설]대학의 '자아 찾기' 고민해야
[광고]
8면 건대신문 수습기자 모집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