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호수를 선택해 주세요 신문보기
1면 ‘희롱체’ 대자보 논란, 매스 미디어까지 나선 현대판 마녀사냥
[보도]
2면 총학, 학생안전관리 토의 열어
[대학 기획]
3면 인공지능, 바둑만 잘 두는 게 아니야
[연재]
4면 인턴일기 #5 패션디자인 인턴
[대학 기획]
5면 반복되는 수강신청 대란… 대학생 배움의 권리 ‘학습권’, 우리는 보장받고 있는가?
[광장]
6면 [활수천]"당신을 듣다. 진실을 말하다."
[단상]참, 명예로운, 우리대학
[광장]
7면 [청심대]<창조적 사고와 표현>, 어떤 마음으로 수강하나요?
[청심대]총학생회는 고개를 들어라
[사설]디지털 소통방식을 가르치자
[사설]대학생의 자율성 존중해주길
[광고]
8면 건대신문 수습기자 모집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