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호수를 선택해 주세요 신문보기
1면 “하청의 재하청”, 쿨하우스 경비직원 최저시급도 못받아
[종합]
2면 10.28 건대항쟁 30주년 기념 학술심포지엄 열려
[쿨하우스]
3면 학우들의 보금자리 ‘쿨하우스’, 그러나 경비 직원에겐 최악 노동현장
[대학]
4면 교수업적평가기준 논의하는 공청회 열려… 교육점수는 여전히 뒷전
[사회]
5면 우리대학 안전관리 실태 되짚어 보기
[연재]
6면 인턴일기 #8국내항공사인턴
[인터뷰]
7면 소통을 위해 직접 발로 뛰며 노력하는 KU헌터
[문화]
8면 유학생 다수 대학생활의 어려움 호소, 한국 학생들도 불만 제기
[10.28항쟁]
9면 현시대에 필요한 민주화의 목소리, 건대항쟁이 중요한 이유
[광장]
10면 [활수천]세상엔 아직 고쳐야 할 외양간이 많다.
[단상]뚱뚱하면 게으른가?
[광장]
11면 [홍예교]"여혐"에 대한 착각
[청심대]의회경험, 지도자의 필수요건
[사설]강남역 살인사건과 구의역 사망사고의 교훈
[사설]위태로운 그들에게 대학 구성원들의 도움이 필요하다
[개교 70주년]
12면 상상하라 건국의 비상을! 개교 70주년 기념행사 현장을 담다.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