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호수를 선택해 주세요 신문보기
1면 여성우선주차면수 기준에 못미쳐
[종합]
2면 그가 충주에서 서울까지 올라온 까닭은
[종합]
3면 학우들이 바라는 구조조정 후속조치안
[종합]
4면 프랜차이즈의 갑질, 가맹점은 못 살아
[연재]
5면 <#3> 김미희 전 국회의원, “건대 항쟁은 내 인생의 전환점이었어요”
[광장]
6면 [활수천]약삭빠른 숫자와 선 긋기의 마술
[일감호]취업 학원화, 시대의 흐름인가?
[단상]일 년에 책은 얼마나 읽나요?
[광장]
7면 [청심대]멍청한 꿈
[청심대]총학생회장은 '뭣이 중헌지' 정말 모르는가
[사설]대학포털 개편에 환영, 그러나 아직 숙제는 남아
[사설]보다 치밀하게 발전된 학생회칙을 기대하며
[전면광고]
8면 2016동부지구학복위 추석귀향버스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