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호수를 선택해 주세요 신문보기
[보도]
1면 총·단과대학 학생회 선거 성공적으로 마쳐
학교 법인, 민상기 총장 관련 징계위 위원 재구성 논의 예정
우리 대학 유자은 이사장, ‘엄마의 밥상’ 1억 원 기부
[포토뉴스]‘딩벳’을 주제로 열린 ‘2019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 졸업전시’
[포토뉴스]2019 건국인의 밤 행사
[종합]
2면 철학과 학우 성추행, 피해자와 연대 규모 확산
건대신문 문화상·영자신문사 KU Bulletin English Essay Contest 시상식 개최
법학관, 장애인 화장실 제외한 채 개선 공사 진행
학생 상담센터 토크 콘서트 ‘DREAM I’ 개최
경영대학, 남학생 휴게실 신설된다
[종합]
3면 우리 대학 교협, 교수노조 초청 간담회 개최
“얼어붙은 취업 시장, 학우들 고시에 눈 돌리다”
[기획]양 캠퍼스 분리 운영으로 학생 선수들 4시간 넘게 통학해야
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시사]
4면 시사진단 : 검찰개혁, 어디까지 왔을까
[문화]
5면 영상영화학과 졸업 연극 ‘500일의 여름일기’팀을 만나다
[광장]
6면 [일감호]시대적 변화에 맞춰 각자의 민주주의를 갖자
[일감호]고래 싸움에 등 터진 새우
[단상]아름다운 선거, 다 함께 만들어가요
[만평]1357호 만평
[광장]
7면 [홍예교]징비록(懲毖錄)』이 다시 생각나는 까닭?
[청심대]음원 차트 조작 논란, 이대로 괜찮은가
[교수사설]우리 시대의 과제
[학생사설]민주적 의사결정의 핵심은 참여와 소통이다
[문화상-시]
8면 <눈물과 바람이 쓰는 시>
[문화상-소설]
9면 <구원>
[문화상-소설]
10면 <구원>
[문화상-소설]
11면 <구원>
[문화상-사진]
12면 <순간에 대한 기억>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