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호수를 선택해 주세요 신문보기
[개강호]
1면 <개강호>
코로나19... 그래도 어김없이 찾아온 캠퍼스의 봄
마스크와 함께 맞이하는 개강
총학생회, 코로나19 기부 행렬 동참
비대면 온라인 수업 4월 13일까지 2주 추가 연장
스타시티,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
[보도]
2면 방중 2020 등록금심의, 8년 연속 등록금 동결 결정
방학 동안 새 단장한 캠퍼스 편의시설
올해, 우리 대학 수시 전형 경쟁률 대폭 상승
우리 대학 축구부 선수들, K리그 프로축구단 대거 진출
[종합]
3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우리 대학의 대처는?
암투병 소방관 지원을 위한 대학생 기업, '119REO'를 만나다
놓치지 말자! 장안벌 소식
사령
[시사]
4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무엇이 바뀌었을까?
[문화]
5면 우리 대학의 발자취, 상허기념관에서 마주하다
[광장]
6면 [활수천] 종이 신문을 읽는다는 것
[일감호] "당신의 꿈은 무엇입니까?"
[일감호] 인생은 지그재그
[만평] 1359호 만평
[광장]
7면 [홍예교] 올바른 유권자 되기
[청심대] 힐링 에세이를 통해 진정한 힐링을 얻을 수 있을까?
[교수사설] 익명의 잔인성 재확인시킨 디지털 성범죄, 대처엔 지체 없어야
[학생사설] 코로나19, 위기 상황일수록 구성원 모두 인내와 적극적 소통이 필요
[학술/연재]
8면 [학술] 화공학부 이위형 교수팀, 실시간-신속 질소산화물 감지 유연 가스센서 개발
[연재] "익숙함 속에 찾은 소중함" - 꿈이 있는 세상, '꿈 제본소'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20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