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DF보기

PDF를 보기위해서는 Adobe Redader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Adobe Redader 다운받기
년도별 검색 검색
1255호(2011.06.07)
주요내용 대학평가 25위 - 쓰나미급 폭풍 교무위원 전원 사직서 제출 후 반려…본격 쇄신 돌입 식을 줄 모르는 대학생 광화문 집...
더보기
1254호(2011.05.23)
주요내용 김진규 총장 학사 구조조정 3대 원칙 발표 축제 덮친 어두운 그림자 학내에서 성추행 사건 발생 학자금대출 이자지원...
더보기
1253호(2011.05.09)
주요내용 건학원년 개정, 이젠 창학80년의 학교 상경대 학생회의 끊임없는 논란 충주캠퍼스, 글로컬 캠퍼스로 명칭 변경
더보기
1252호(2011.04.12)
주요내용 성관 새벽 농악, '이건 좀 너무하다' 강제성 짙은 공동체 문화, 소음으로 인해 문제 많아 "발전기금 모금을 위해 힘쓰...
더보기
1251호(2011.04.01)
주요내용 43대 총학 출범 3번 무산 끝에…총학 필요성 느낀 학우들 적극 참여로 인상률과 침묵 사이 등록금인상반대운동 참가 4...
더보기
1249호(2011.02.28)
주요내용 - 등록금 4.7% 인상‘어쩔 수 없었다’vs‘ 납득할 수 없다'
더보기
1248호(2011.01.14)
주요내용 1
더보기
1247호(2010.12.07)
주요내용 1
더보기
건국대학교 건대신문사
05029 서울특별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학생회관 5층 건대신문사
대표전화 : 02-450-3913  |  팩스 : 02-457-3963  |  창간년월일: 1955년 7월 16일  |  센터장 : 김동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규
Copyright © 2019 건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